박영선 “온라인·스마트화 통해 소상공인 자생력 강화”

산업·IT 입력 2019-09-10 09:54:04 수정 2019-09-11 08:31:02 김혜영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이 10일 서울 정부서울청사 브리핑실에서 소상공인 자생력 강화 대책 관련 브리핑을 하고있다.[사진=중기부]

정부가 급변하는 소비유통 환경에 소상공인이 대응할 수 있도록 자생력 강화 지원 대책을 내놨다. 온라인 시장 진출, 스마트 혁신 사업 지원에 방점이 찍혔다.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은 10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소상공인 자생력 강화 대책’ 당정 협의회에서 “소상공인의 온라인 진출을 정부가 지원하겠다”며 “전문가를 통해 제품을 발굴하고, V커머스(비디오커머스), 홈쇼핑에 진출하는 비용을 지원할 것”이라고 대책을 발표했다.
 

먼저, 소상공인의 온라인 시장 진출 촉진에 적극 나선다. 이를 위해 소상공인이 직접 또는 1인 크리에이터와 협업해 제품을 홍보·판매하는 ‘1인 소상공인 미디어 플랫폼’을 만든다는 계획이다. 이에 따라 내년 1인 크리에이터 등 홍보인력 500명을 교육하는 한편 스튜디오와 교육장을 갖춘 종합지원시설도 2곳 마련한다. 내년 1,200개 업체를 대상으로 글로벌 쇼핑몰 입점 상담회를 열고, 엠넷 아시안 뮤직 어워즈(MAMA) 등 행사와 연계해 글로벌 시장 진출을 지원한다. 전문가가 우수 제품을 발굴하고 온라인에서의 역량과 상품성을 따져 수준에 따라 맞춤형 지원을 하는 시스템도 구축한다. 이를 통해 전문가들이 소상공인을 대상으로 상품성 개선 교육과 컨설팅을 제공하고, 제품 경쟁력이 일정 수준을 넘어서면 온라인 판매 채널에 입점을 지원할 계획이다. 소상공인 사업의 스마트화를 위해 사물인터넷(IoT)과 가상현실(VR)·증강현실(AR) 등 기술을 적용한 스마트상점 시스템을 내년 1,100개 보급한다. 소공인들의 스마트공장 사업 참여를 촉진하기 위해 소공인 전용 성장촉진자금을 내년 1,000억원 규모로 신설한다.
 

이와함께, 명문 소공인 지정제도 신규 도입, 백년가게 확대 지정 계획도 밝혔다. 전통을 인정받는 소공인을 양성하고 이들의 성공 모델을 확산하기 위해 15년 이상 경영한 장인이나 보존 가치가 있는 기술·기능을 가진 소공인을 대상으로 한 명문소공인 제도를 도입한다. 올해 300개 규모로 시행한 백년가게 사업은 2022년까지 1천개로 늘려 30년 이상 경험과 노하우를 가진 소상인을 육성한다. 골목상권 지원책도 확충한다. 골목상권 전용 상품권은 올해 4조5,000억원에서 내년 5조5,000억원 규모로 늘리고, 문화·콘텐츠·디자인의 조화를 꾀하는 상권르네상스 사업도 확대 개편한다. 영세 상인의 상권 내몰림을 막기 위해 도시재생사업 등과 연계한 상생협력상가도 시범 조성하기로 했다.
 

이와 함께 5조원 규모의 특례보증을 통해 저신용 소상공인에 대한 금융지원을 확대하고, 기존 소상공인정책자금의 대출채권에 대해서도 상환 기간 연장 및 상환유예를 가능하게 해준다. 또 사회안전망 강화 차원에서 자영업자 실업급여의 지급액을 기준보수의 50%에서 60%로 인상하고, 지급 기간은 90~180일에서 120~210일로 연장한다./김혜영기자 jjss1234567@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김혜영 기자 경제산업팀

jjss1234567@sedaily.com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관련뉴스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