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T, 추석 연휴 맞아 서비스 품질 집중관리 돌입

산업·IT 입력 2019-09-09 08:15:15 수정 2019-09-09 08:18:44 전혁수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11일부터 15일까지 SKT·패밀리사 전문인력 5500여명 투입

추석 당일 전국 데이터 사용량 시간 당 최대 610TB 전망

SK텔레콤 직원들이 경기 성남시 서울 톨게이트 인근 건물 옥상에서 기지국을 점검하고 있다. /사진=SK텔레콤

SK텔레콤이 추석 연휴를 맞아 '특별소통대책'을 실시한다. SKT는 오는 11일부터 15일까지 총 5500여명의 SKT 및 ICT 패밀리사 전문인력을 투입해 서비스 품질 집중관리에 돌입한다.


SKT는 5G 가입자 급증 추세 및 트래픽 이용 현황 등 빅데이터 분석 기반으로 이번 추석 소통 대책 계획을 수립해 만전을 기할 계획이다. SKT는 추석 당일인 13일, 전국 데이터 사용량이 평일 동시 대비 약 15% 증가해 시간당 최대 610TB(테라바이트)에 달할 것으로 내다봤다.

또한 추석 연휴 직전인 11일 저녁에는 명절 안부 인사 및 귀향객 미디어 시청이 대폭 늘어 고객들의 음성 및 데이터 접속 시도가 최대로 몰릴 것으로 보고 있다. 이에 따라 SKT는 고객들의 음성∙데이터 이용 빅데이터 분석을 기반으로 고속도로∙국도∙공원묘지 등 트래픽 밀집 지역을 중심으로 기지국 용량 증설을 완료한 상태다.


SKT는 추석 연휴 고객들이 많이 이용하는 T맵, 로밍 등 서비스의 안정적인 운영을 위한 준비도 마쳤다. SK텔레콤은 추석 당일 T맵 트래픽이 평일 최다 이용 시간 대비 약 30% 증가, 일평균 아웃바운드 로밍 고객 수는 평일 평균 대비 약 29% 증가할 것으로 예상하며 서버 용량 확대 및 사전 점검을 완료했다.


이번 추석은 예년보다 짧은 연휴 기간으로 국내 호텔이나 쇼핑몰 등에서 연휴를 보내는 '호캉스', '몰캉스'족도 많을 것으로 예상된다. 이를 위해 SKT는 공항과 전국 주요 인구 밀집지역의 호텔, 복합쇼핑시설 및 주요 백화점과 마트에서 고객들이 안정적인 5G 및 LTE 서비스를 누릴 수 있도록 준비했다. /전혁수 기자 wjsgurtn@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전혁수 기자 경제산업팀

wjsgurtn@sedaily.com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