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분기 스마트워치, 1,230만대 판매…애플 1위

산업·IT 입력 2019-09-09 07:56:03 수정 2019-09-09 18:16:14 유민호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사진=게티이미지뱅크

9일 시장조사업체 스트래티지 애널리틱스(Strategy Analytics·SA)에 따르면 올해 46월 전 세계에서 스마트워치는 1,230만대 팔린 것으로 집계됐다. 이는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860만대보다 44% 증가한 것이다.

 

애플은 570만대를 판매해 46.4%의 점유율로 여유있게 1위를 지켰다. 삼성전자는 점유율 15.9%(200만대 판매)2위를 차지했다. 양사 간 점유율 격차는 30.5%포인트에 이르렀지만 지난해 2분기(33.9%포인트)보다는 3.4%포인트 줄었다.

 

애플이 압도적 우위를 보이고 있으나 삼성전자·핏빗·샤오미 등은 건강관리를 비롯한 다양한 차별화 서비스와 디자인을 앞세워 시장을 적극 공략하고 있다.

 

핏빗은 아마존 알렉사를 내장해 편의성을 강화하고, 숙면상태·운동량 등을 포함한 건강정보를 수치·그래프로 제공하는 핏빗 프리미엄 버사 2’를 공개했다. 운동량·심박수 측정 등 간단한 건강관리와 문자·카카오톡 같은 알림 기능까지 갖춘 샤오미의 미밴드4가 한국 시장에서 4시간 만에 초도물량 1만대가 완판되는 등 상위권 브랜드를 추격 중이다. /유민호기자 you@sedaily.co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유민호 기자 부동산팀

you@sedaily.com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