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야쿠르트, 홀몸노인 돌보는 봉사활동 펼쳐

라이프 입력 2019-09-06 08:57:03 수정 2019-09-06 09:50:39 뉴스룸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프레시 매니저가 야쿠르트 전달하며 노인의 건강과 안전 확인

봉사활동 통해 실제 고독사 노인 발견

프레시 매니저와 노인이 환하게 웃고 있다. / 사진=한국야쿠르트 제공

한국야쿠르트가 지자체, 관공서 등과 함께 홀몸노인의 복지를 위해 돌봄 사업을 지속해서 펼치고 있다홀몸노인 돌봄 사업은 복지 사각지대 문제해결에 도움을 주는 민관협력 사회공헌활동으로 지난 1994년 서울 광진구청과의 협약을 통해 1,104명으로 시작해 현재까지 25년간 진행하고 있다현재 회사의 적극적인 투자를 바탕으로 수혜 대상이 최근 3 3천 명까지 증가했다. 소외당하는 이웃에 도움이 되고자 20년 만에 30배 가까이 수혜 대상을 지속 확대한 것이다.
 

한국야쿠르트의홀몸노인 돌봄 활동은 전국 1 1천 명의 프레시 매니저가 야쿠르트를 전달하며 홀로 지내는 노인의 건강과 안전을 확인한다. 홀몸노인의 건강이나 생활에 이상을 발견하는 즉시 주민센터와 119 긴급신고를 통해 적절한 도움을 받을 수 있도록 돕는다

서초구 임은순 매니저는 지난 2016년 홀몸노인에게 전달한 제품이 계속 방치되는 것을 보고 이상하게 여겨 119에 신고, 고독사임을 최초 확인했다한남동에서 활동하는 전세옥 매니저는 홀로 사는 할머니가 다리가 부러진 채 집안에 쓰러져 있는 것을 발견해 119구급대를 불러 구조했다프레시 매니저처럼 가까이서 소통할 수 있는 시스템을 만들기 쉽지 않아 이를 활용하기 위한 지자체의 연락이 쇄도하고 있다한정된 사회복지사나 자원봉사자의 인력으로는 홀몸노인을 돌보는 데 한계가 따를 뿐 아니라 지역 내 홀몸노인의 일거수일투족을 프레시 매니저보다 잘 아는 사람이 흔치 않기 때문이다.
 

김현미 독거노인 종합지원센터 센터장은 프레시 매니저는 매일 홀몸 어르신들을 방문하고 살펴줌으로써 고독사 예방에 큰 도움이 되고 있다홀몸노인 지원을 위해 고심하고 있는 지자체가 활용하기에 가장 좋은 조직의 예다라고 말했다.

 

한편, 2017년에는 보다 조직적이고 체계적인 사회공헌활동을 추진하기 위해 30억 원의 출연금으로 사회복지재단을 설립. 사회 곳곳에 도움의 손길을 건네고 있다. / 뉴스룸 issue@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