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아차, SUV 흥행 잇는다…다 바뀐 ‘모하비’ 출격

산업·IT 입력 2019-09-05 14:18:57 수정 2019-09-05 20:32:02 정새미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앵커]

지난해 팰리세이드로 대형 SUV 흥행에 성공한 현대기아차가 또 한 번의 돌풍을 예고했습니다. 디자인과 편의사양을 보완한 ‘모하비 더 마스터’로, 마니아층을 넘어 프리미엄 시장까지 영역을 확장한다는 건데요. 정새미 기자가 출시회 현장에 다녀왔습니다. 


[기자]


올해 베뉴와 셀토스로 소형SUV 시장에 출사표를 던진 현대기아차가 이번엔 대형 SUV 공략에 나섭니다. 


기아자동차는 오늘 최상위급 대형 SUV ‘모하비 더 마스터(MOHAVE the Master)’를 공식 출시했습니다.


모하비 더 마스터는 2008년 첫 등장 후 두 번의 부분변경을 거친 모델로, 디자인과 안전사양이 대폭 강화됐습니다. 


우선 동급 유일의 6기통 3.0 디젤 엔진을 적용해 프리미엄 대형 SUV에 걸맞은 힘있고 민첩한 주행 성능을 발휘합니다.


차체 크기는 크게 바뀌지 않았지만 전면부의 넓은 라디에이터 그릴과 볼륨 있는 후드 캐릭터라인으로 강인한 이미지를 줬고, Full LED 헤드램프와 버티컬 큐브 주간주행 등을 더했습니다. 


또한 이전 모델에서 찾아볼 수 없던 안전 및 첨단사양을 전 트림에 기본 탑재했습니다.


전방 충돌방지 보조(FCA) 등 첨단운전자보조시스템(ADAS)과 서버 기반 음성인식 카카오아이, 카투홈 등 다양한 커넥티비티 기능이 적용됐습니다.


[인터뷰]김명섭 / 기아자동차 국내마케팅팀 팀장 

대형SUV이지만 차급을 막론하고 강력한 모든 SUV들의 경쟁상대를 생각하고 있습니다. (모하비 소비층은) 50대가 가장 많았었는데요 40대의 액티브한 X세대까지 낮춰서 4∼50대 고객들로 확장해서 운영토록 하고 있고 연간으로 2만 대를 목표하고 있고 올해 남은 기간 동안 만 대를 목표로 하고 있습니다. 


하반기에는 제네시스 브랜드의 GV80 출시까지 예고되며 ‘SUV 돌풍’ 당분간 계속될 전망입니다.


서울경제TV 정새미입니다. / jam@sedaily.com

[영상편집 강현규 / 영상취재 이창훈]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정새미 기자 경제산업팀

jam@sedaily.com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