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노동절에 치적 자랑…"한미FTA 개정, 美노동자에 이득"

경제·사회 입력 2019-09-03 08:56:21 양한나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2일(현지시간) 미국 노동절을 맞아 일자리 창출 등 자신의 성과를 ‘자화자찬’하면서 한미 FTA(자유무역협정) 개정을 그 사례로 거듭 거론했다. 그는 한미FTA를 ‘가장 중대한 무역합의 중 하나’로 칭하기도 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노동절을 맞아 발표한 포고문에서 “나의 행정부는 미국 기업들과 노동자들에게 보다 공정한 조건을 확보하기 위해 일방적인 무역 합의들을 재협상하기 위해 부단히 노력해 왔다”고 밝혔다. 그는 먼저 미국·멕시코·캐나다 협정(USMCA) 체결 문제를 거론, “USMCA 서명을 통해 우리는 시대에 뒤지고 불균형한 북미자유무역협정(NAFTA·나프타)을 대체하기 위한 과감하고 필요한 조처를 했다”며 USMCA는 의회에서 승인되기만 한다면 모든 경제 분야에 걸쳐 미국 기업들의 자유를 고양함으로써 미국 노동자들을 위한 고연봉 일자리들을 뒷받침하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한미 FTA 개정을 언급하며 “우리는 또한 의미 있게도, 우리의 가장 중대한 무역 합의들 중 하나인 한미 FTA를 갱신했다”면서 “이를 통해 미국 노동자들을 위해 진정한 이득을 가져오게 됐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우리는 미국 노동자들과 기업들을 그들을 해치는 불공정한 무역 관행으로부터 보호하기 위해 확립된 미국의 무역법을 공격적으로 집행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트럼프 대통령은 또한 이날 포고문에서 미국의 노동자들에 대해 ‘우리나라의 경제적 부활의 심장이자 혼’이라고 추켜세우며 “나는 임기 첫날부터 미국 노동자들을 가장 최우선시하겠다는 어젠다를 위해 싸우겠다는 내 약속을 지켜왔다”고 밝혔다.

이어 “행정부의 친(親)성장 정책이 수많은 미국민으로 하여금 노동의 존엄을 되찾고 우리의 번영하는 경제의 보상을 거둬들일 수 있도록 했다”며 경제 치적에 대한 ‘자화자찬’을 이어갔다. 그는 “대선 이래 미국 경제는 600만 이상의 신규 일자리를 창출했으며 지난 17개월 동안 실업률은 거의 기록적으로 낮은 수준을 보였다”며 “실업률이 떨어지면서 2017년 직장 내 상해 및 질병률 또한 하락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에 더해 고용주들은 보다 높은 임금을 지급하고 있으며 일자리는 지속적으로 빠른 속도로 확충되고 있다”고 덧붙였다.


트럼프 대통령은 “21세기 세계 경제가 진화하면서 행정부는 내일을 위한 미국의 직장을 준비하는 것을 최우선 사항으로 삼고 있다”라고도 했다. /양한나기자 one_sheep@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양한나 기자 증권팀

one_sheep@sedaily.com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관련뉴스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