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월 수도권 1만5,000가구 분양…“분양가 합리적이면 흥행”

부동산 입력 2019-09-02 11:27:20 수정 2019-09-03 08:46:55 유민호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자료제공=직방

민간택지 분양가상한제 시행이 확정되고, 주택도시보증공사(HUG)의 고분양가 규제로 서울 등 재개발·재건축 단지들이 분양 일정을 조정하고 있다.


2
일 부동산정보서비스 직방에 따르면, 이번 달 전국에서 43개 단지, 28,410가구 중 22,201가구가 일반분양을 준비하고 있다. 17개 단지를 분양했던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가구 수(14,714가구) 107% 증가했고, 일반분양물량(11,833가구)114% 늘었다.

 

지난 7월에 조사한 8월 분양 예정 단지는 39, 36,087가구, 일반분양 28,143가구였다. 이 중 실제 분양이 이뤄진 곳은 28개 단지, 총 가구 수 25,696가구(71%), 일반분양 15,936가구(57%)로 나타났다. 민간택지 분양가상한제 시행 발표 후 예정대로 분양을 진행하는 단지들이 늘어나며, 예정 물량의 70%가량이 실제 분양으로 이어졌다.

자료제공=직방

이달 전국에서 공급하는 28,410가구 중 15,820가구가 수도권에서 분양을 준비 중이다. 경기도가 9,795가구로 가장 많은 공급이 이뤄질 전망이다. 특히 재개발·재건축 등 정비사업과 공공분양을 통해 아파트가 집중적으로 공급된다.

 

서울에서는 6개 단지, 2,210가구가 분양을 기다리고 있다. 상아2차를 재건축한 래미안 라클래시와 개나리4차를 재건축한 역삼 센트럴 아이파크등이 분양을 앞뒀다. HUG의 고분양가 관리를 피해 후분양으로 전환한 래미안 라클래시는 민간택지 분양가상한제 적용 전인 9월에 선분양 하는 것으로 돌아섰다.

 

인천시에서는 5개 단지, 3,815가구가 분양 대기 중이다. 지방에서는 12,590가구가 분양에 나설 예정이다. 대구시가 3,978가구로 가장 많은 공급이 이뤄질 전망이다.

 

직방 관계자는 민간택지 분양가 상한제 적용 후 신규 분양을 기다리는 청약 대기자가 늘어날 것이라는 예상도 있지만, 분양가만 합리적이면 민간택지 분양가 상한제 적용 전 분양 단지도 흥행실패 위험은 적을 것이라고 밝혔다. /유민호기자 you@sedaily.com

자료제공=직방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유민호 기자 부동산팀

you@sedaily.com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