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산·투자 반등했지만…경기전망은 ‘우울’

경제·사회 입력 2019-08-30 15:24:42 수정 2019-08-30 20:45:45 이소연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7월 생산과 투자는 모두 늘어난 반면, 소비는 2개월 연속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통계청이 오늘(30일) 발표한 7월 산업활동동향에 따르면 지난달 전(全)산업생산은 전월보다 1.2% 증가했습니다. 전산업생산이 증가한 것은 3개월 만입니다. 산업생산 가운데서도 광공업생산이 2.6% 증가하며 지난 2016년 11월(4.1%) 이후 32개월 만에 가장 큰 폭으로 올랐습니다. 


소비 동향을 보여주는 소매판매액은 전월보다 0.9% 감소하며 2개월 연속 감소를 이어갔습니다. 설비투자는 전월 대비 2.1% 증가했지만, 건설업체가 실제로 시공한 실적을 금액으로 보여주는 건설기성은 건축과 토목 공사 실적이 줄어들면서 2.3% 감소했습니다.


현재와 미래 경기를 가리키는 동행·선행지수 순환변동치는 각각 0.1포인트, 0.3포인트 내리면서 두 달 연속 동반 하락했습니다. /이소연기자 wown93@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이소연 기자 증권팀

wown93@sedaily.com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관련뉴스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