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日 불매 배지 떼라”는 이마트…돈만 벌면 된다?

탐사 입력 2019-08-29 16:26:47 수정 2020-02-04 08:34:52 문다애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이마트 “배지 탈착 요구 맞다”...강요 아닌 권유일 뿐

[앵커]
이마트가 일제 불매 운동에 동참해 일본상품 안내 거부를 하고 있는 노조원들에게 ‘일 불매 배지’를 떼라고 지시하고 있어 논란이 되고 있습니다. 이마트 경영진이 매출감소를 우려해 노조원들이 일본 제품 불매운동을 못하게 한 것으로 보이는데, 이마트 노조는 “자발적인 반일운동을 못하게 하는 것”이라며 반발하고 있습니다. 보도에 문다애기자입니다.


[기자]
이마트 노조는 지난 8일 이마트에 ‘일본 제품 안내거부 배지 착용’에 대한 공문을 보냈습니다. 이마트 현장관리자가 일본제품 안내 거부 배지를 착용한 사원을 불러 강제로 배지를 떼라 했는데, 그러지 않도록 해달라는 내용입니다.


노조에 따르면 지난 22일 이마트 트레이더스 양산점의 현장 관리자가 캐셔 직원을 사무실로 데리고 가 일본제품 안내거부 배지를 떼라고 강요했다는 것입니다.


이마트 노조는 단순히 이번 한 건이 아니라고 강조했습니다. 지난달 7월24일 이후 한달동안 이마트가 일본제품 안내거부 운동을 시작한이래로 23개 매장에서 배지 제거를 강요받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인터뷰] 홍현애 마트노조 이마트지부 성수지회 지회장
“파트장님들이 배지 왜 달았냐. 이거 취업 규칙에 어긋난다. 당장 떼라 하고, 아니면 지나가면서 보이면 무조건 떼라고 하는거에요. 무슨 설명도 없이.”


이에 대해 이마트는 일본 제품 안내 거부 배지를 떼라고 한 것은 맞지만, 강요가 아니라 권유을 했을 뿐이라고 해명했습니다.


[인터뷰]이마트 홍보팀
“탈착은 권유한 것은 맞다. 하지만 징계에 관한 언급은 한적이 없다. 노조에서 보낸 공문은 지금 확인중이다. 허위사실 유포에 대해서 적극적인 조치 강구하겠다.”


이마트측이 왜 배지를 떼라고 했을까.

이에대해 이마트측은 명확한 답변을 하지 않고 있습니다. 이에대해 이마트 노조는 “이마트가 매국 기업으로 낙인찍힐 수 있다”고 우려하고 있습니다.


업계에서는 이마트내에서 벌어지고 있는 일본 제품 안내 거부 운동 탓에 매출이 감소하고 있기 때문으로 보고 있습니다. 
 

이같은 이마트의 행태에 대해 범국민적인 일제 불매운동에도 불구하고 기업의 사회적 책임 대신 그저 ‘돈만 벌면 된다는 식 아니냐’는 국민들의 거센 비판이 나올 것으로 보입니다. 서울경제TV 문다애입니다./dalove@sedaily.com


영상촬영 이창훈
영상편집 이한얼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문다애 기자 경제산업팀

dalove@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