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영선 “전통시장 스마트 상점화해 매출 확대”

산업·IT 입력 2019-08-28 17:19:44 수정 2019-08-28 17:19:53 김혜영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중소벤처기업부 박영선 장관이 NH농협 여수시지부를 방문하여 ‘필승코리아펀드’에 가입하고 있다./사진제공=중기부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이 전통시장의 스마트 상점화를 추진한다.  박영선 중기부 장관은 “내년부터는 전통시장을 스마트 상점화해 온라인 매출을 늘리도록 하겠다”고 28일 밝혔다. 박 장관은 이날 오후 전남 여수중앙시장 청년몰에서 청년상인, 소상공인과 가진 간담회에서 이같이 밝히고 “그동안 전통시장의 환경 개선에 집중해왔다면 온라인에서도 쉽게 살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전통시장 상인들은 새로운 기술을 습득하는 데 어려움이 있어 전통시장에 매니저를 도입해 기획하는 일을 도와드릴까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소상공인 지원을 위해 박 장관은 “전통시장 활성화를 위해 9월부터 ‘같이 삽시다’ 캠페인을 펼친다”며 “9월초부터 온라인 상품권을 발행하고 특별 할인도 하는 만큼 서로 윈윈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기대했다.  간담회에 참석한 소상공인과 청년 상인들은 정부 차원의 지원을 건의했다. 한 청년 상인은 “대출을 받으려면 상반기에 소진이 돼 필요할 때 대출받기 힘들다”며 “상반기와 하반기로 나눠 대출을 해주면 좋겠다”고 말했다.


이창재 전남청년 CEO협회 회장은 “창업 이후에 지원받을 수 있는 제도가 필요하다”며 “창업 이후 1∼2년 정도 공장에서 저렴하게 제품을 생산해서 시장에 안착할 수 있는 플랫폼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갑주 전남소상공인협회 대표는 “제로페이가 실제로 가맹점은 많은데 사용자가 적다”며 “제로페이도 사용한 만큼 포인트를 적립할 수 있도록 해달라”고 건의했다. 박 장관은 “제로페이가 포인트 적립이 가능한지 검토하겠다”며 “정책에 반영할 수 있는 좋은 의견을 주셔서 감사하다”고 말했다./김혜영기자 jjss1234567@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김혜영 기자 경제산업팀

jjss1234567@sedaily.com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