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정우 포스코 회장, 포항제철소·협력사 방문…'현장 경영' 강화

산업·IT 입력 2019-08-28 15:15:11 정새미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최정우 포스코 회장이 27일 포항제철소 파이넥스 성형탄공장을 방문해 현장 직원들을 격려했다. 사진제공=포스코

최정우 포스코 회장이 지난 27일 포항 파이넥스 공장을 찾아 현장 근무자들을 격려했다. 


포스코는 최 회장이 포항제철소 파이넥스 성형탄 공장을 방문해 직원들의 혁신활동에 대한 성과를 듣고 그간의 노고를 격려했다고 28일 밝혔다. 최 회장의 현장 경영은 5월 광양제철소 방문 이후 3개월 만이다. 


파이넥스 성형탄 공장은 파이넥스 설비에 석탄을 공급하는 공장이다 2017년 10월부터 지난 3월까지 18개월간 900여건의 혁신활동을 통해 공정 효율 향상과 성능복원, 설비고도화 등 연간 80억원의 재무효과를 기대할 수 있게 됐다. 


포스코는 2014년부터 제철소 내 단위 공장의 설비 개선, 품질 향상 및 원가절감 등을 위해 40개 공장을 혁신공장으로 선정해 설비 경쟁력 강화 활동을 펼쳐오고 있다.


또 최 회장은 포항제철소 협력업체 ‘장원’을 방문해 임직원들에게 감사의 인사를 전하고 격려품을 전달했다. 


‘장원’은 7월 광양제철소 정전 발생시 고로 전문가 21명을 파견해 철야작업으로 하루 만에 정상 복구하는데 지원했다. 


장원은 포항제철소의 고로 설비 운전 및 정비 등을 담당하는 협력사다. 2014년에는 고로에서 뜨거운 바람을 불어넣어주는 풍구의 교체 및 해체작업에 필요한 풍구인발기를 개발하는 등 자체 핵심기술을 보유하고 있다. 


이 자리에서 최 회장은 “조금만 방심해도 안전사고로 이어질 수 있다”며 “매순간 경각심을 가지고 업무에 임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주인의식을 가지고 서로 합심해 일터를 개선하는 과정에서 자연스럽게 소통이 일어나고 행복한 직장, 경쟁력 있는 회사를 만들 수 있다”고 덧붙였다. 


이 외에도 최 회장은 누적봉사 5000시간 이상인 직원 15명과 간담회를 갖고 격려하며 기념패를 수여했다. 최 회장은 “지역사회와 함께하는 ‘기업시민’의 역할을 실천하면서 동료직원들과 이웃에 귀감이 되어주기를 바란다”고 당부했다./ 정새미 기자 jam@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정새미 기자 경제산업팀

jam@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