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중 협상 재개 기대감에 금융시장 진정세

증권 입력 2019-08-27 17:47:08 수정 2019-08-27 19:46:13 김성훈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사진=서울경제TV DB

극단으로 치닫던 미중 무역분쟁이 하루 만에 수위 조절 양상을 보이면서, 국내 금융시장도 진정세를 보였습니다.

 

오늘(27) 서울 외환시장에서 원달러환율은 전일 종가보다 6.6원 내린 달러당 1,211.2원으로 마감했습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프랑스에서 열린 주요 7개국(G7) 정상회의에서 중국 관리들이 미국 측에 전화를 걸어 협상 테이블로 돌아가고 싶다고 말했다고 전했습니다.

 

이에 금융시장의 안전자산 선호 현상이 다소 해소된 데 따라 외환시장이 진정세를 보인 것으로 풀이됩니다.

 

주식시장도 미중 무역협상 재개에 따른 기대감에 소폭 상승했습니다.

 

코스피는 전 거래일보다 8.29포인트(0.43%) 오른 1,924.60에 거래를 마쳤고, 코스닥은 전장보다 5.41포인트(0.93%) 상승한 588.32로 마감했습니다. /김성훈기자 bevoice@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김성훈 기자 증권팀

bevoice@sedaily.com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