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스공사, 산업부 등 4개 기관과 에너지 안전관리 세미나

산업·IT 입력 2019-08-23 15:29:56 정창신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23일 최석진(왼쪽 세 번째) 산업부 산업재난담당관, 백남웅(〃 네 번째) 가스공사 안전품질처장 등 관계자들이 ‘에너지 저장 및 배관운송 안전관리 공동협력 협약’을 체결하고 있다. / 사진제공=가스공사

한국가스공사는 서울에서 산업통상자원부 및 한국지역난방공사·대한송유관공사·한국석유공사와 에너지 안전관리 및 재난대응 역량 증진을 위한 세미나를 개최했다고 23일 밝혔다.

이날 행사에는 최석진 산업부 산업재난담당관을 비롯한 5개 기관 재난안전 총괄부서 관계자 20여 명이 참석했다.

 

지난해에 이어 두 번째로 열린 이번 세미나에서는 각 기관별로 소관시설에 대한 과학적 안전관리 기법과 안전수준 강화 대책에 대한 주제 발표를 진행했다. 또한 인접 에너지시설 간 재난대응 협업체계 증진 복합재난대응 합동훈련 지원 대국민 재난예방 대외홍보 협력 등 안전관리 및 재난대응 활성화 방안에 대한 논의도 이어졌다.

 

특히, 이날 참석기관들은 201710월 산업부와 가스공사 등 3개 에너지 기관이 체결한 에너지 배관 안전관리 협약을 확대해 석유공사가 신규 참여하고 관리대상에 배관뿐만 아니라 에너지 저장시설을 포함하는 에너지 저장 및 배관운송 안전관리 공동협력 협약을 체결했다.

 

최석진 산업재난담당관은 타 시설물에 비해 국민들의 안전관리 기대 수준이 높은 가스·석유·열 등 에너지 배관 및 저장시설에 대해서는 사고예방을 위한 지속적인 안전혁신이 필요하다, “오늘 협약을 계기로 각 기관의 안전관리 수준을 향상시키고 상호 협력하는 발전적 관계로 만들어 나가자고 말했다. /정창신기자 csjung@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정창신 기자 부동산팀

csjung@sedaily.com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