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진 자회사, 방사선을 시각으로 확인하는 기술 보유…“방사능 공포 속 문의쇄도”

증권 입력 2019-08-23 08:57:17 배요한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최근 북한 황해북도 평산 우라늄 공장에서 방출된 방사능 폐기물부터 일본 후쿠시마 오염수까지, 방사능 이슈로 국민들의 불안감이 커지고 있는 가운데, 원전에 있는 방사성 물질을 제거하거나 최소화하는 ‘제염기술’을 보유한 우진이 22일 상한가를 기록했다.


우진은 자회사 ‘원자력환경기술개발(NEED)’를 통해 오염소각재에서 가장 위험한 방사능 물질인 세슘(Cs)을 걸러낼 수 있는 ‘이동형 오염소각재 제염설비를 제작을 완료했고, 일본 후쿠시마 현지에서 진행한 방사능 오염 소각재 세슘 제거 테스트 1차 결과가 성공한 것이 확인되면서 시장의 주목을 받았다.


여기에 우진은 자회사를 통해 방사선을 시각으로 확인하는 기술을 보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우진의 자회사 우진엔텍은 서강대 연구팀, 유럽원자핵공동연구소(CERN)와 공동으로 ‘메타섬광결정 기반 뇌 전용 시간차(TOF) PET’를 개발 중이다. PET는 몸속에서 발생하는 양전자를 측정해 영상으로 구성하는 촬영 방법으로, 암과 치매 여부를 정확하게 판단할 수 있는 장점이 있다. 


한국에너지기술평가원이 지원한 해당 과제는 원전 운영 및 폐로 시 방사선을 감시하기 위한 목적으로 연구가 시작됐으며, 공동 연구팀은 세계 최초로 실리콘 반도체 광센서를 사용해 의료장비 PET(Positron Emission Tomography) 기술을 적용, 방사선 영상 감시 시스템을 개발했다. 


우진엔텍 관계자는 “기존 PET 대비 방사선 노출을 1/5 수준으로 낮출 수 있을 것”이라며 “눈에 보이지 않는 방사선 노출 위험을 시각적으로 확인할 수 있어 원전 운영과 해체 과정에서 보다 안전하게 작업할 수 있고, 내년 개발을 마쳐 시제품(G-CAM) 생산까지 마쳤다”고 밝혔다.


탈원전 대안으로 떠오른 ‘원전해체 시장’에 대한 관심이 커지고 있는 상황에서 우진은 원전해체 및 방사선 노출 감지 기술까지 보유하고 있어 향후 기업가치 상승 기대감이 커지고 있다.


최근 북한 평산 우랴늄 공장에서 유출된 방사능으로 인해 방사능 해당 지역 광부들이 피폭 증상을 보이고 있다. 이들 중에는 ‘성기능 마비’와 ‘기형아 출산’으로 고통받는 경우도 적지 않은 것으로 파악돼 우진엔텍의 기술 도입이 시급하다는 지적도 나온다.


회사 측은 “개발한 시제품(G-CAM)으로 촬영하면 방사선에 노출된 부분을 농도에 따라 다른 색으로 확인할 수 있다는 점에서 해당 기술에 대한 문의가 연일 쇄도하고 있다”고 전했다.

 /배요한기자 byh@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배요한 기자 증권팀

byh@sedaily.com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