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재·부품·장비 R&D 예타 면제해준다

경제·사회 입력 2019-08-20 15:52:09 수정 2019-08-20 19:35:57 이소연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정부가 일본의 수출 규제 조치에 대한 대응책으로 예비타당성 조사 면제 카드를 꺼냈습니다. 

정부는 오늘(20일) 오전 열린 국무회의에서 소재·부품·장비 R&D 일부 사업에 대해 예비타당성(예타) 조사를 면제해주는 방안을 의결했습니다. 

이달 말 면제가 최종 확정될 경우 내년부터 당장 예산이 투입돼 국산화를 위한 R&D가 진행되고, 우선적으로는 반도체·디스플레이·이차전지 등 6개 분야 100대 품목 중심으로 1조5,700억원 규모의 예비타당성 조사가 면제됩니다. 

이 자리에서는 또 소재·부품·장비 산업 경쟁력 강화를 위한 방안도 논의됐습니다. 이를 위해 정부는 ‘테크브릿지(Tech-Bridge) 활용 상용화 기술개발사업 추진계획안’을 추가로 의결할 계획입니다.  /이소연기자 wown93@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이소연 기자 증권팀

wown93@sedaily.com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