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넷, 반기 매출 전년比 ‘두배’…”올해 창사이래 최대 실적 기대”

증권 입력 2019-08-14 14:23:24 김성훈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우리넷은 14일 반기보고서 공시를 통해 올 상반기 매출액이 지난해에 비해 102% 늘어난 238억원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같은 기간 영업손실은 20억원을 기록했으나 손실규모는 전년 대비 줄어든 것으로 확인됐다. 우리넷 측은 “영업손실은 하반기 수요가 집중되는 통신 전송장비 시장의 계절적 특성에 따른 것”이라며 “주로 상반기에는 영업손실을 기록하고, 하반기에 매출액과 영업이익이 함께 증가하는 사업구조”라고 설명했다. 

상반기 매출액의 증가는 전송장비 사업부문의 매출 증가 외에도 신규사업 부문인 OLED 유기물 재료 매출의 영향이 큰 것으로 분석된다. OLED 사업 매출의 가세로 올 1분기에 1분기 사상 최초로 분기 매출액 100억원을 돌파했고, 2분기 매출액도 120억원을 기록한 바 있다. 최근 우리넷은 현재 OLED와 스마트폰 안테나 분야로 사업을 확대하고 있다. OLED는 소재사업의 경우 올 1분기부터 이미 매출에 반영되고 있고, 후공정장비는 샘플 개발을 완료하고 현재 글로벌 디스플레이 업체들과 접촉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올해 6월 지분 인수 계약을 체결한 글로벌 안테나 특허 기업 스카이크로스는 하반기 신규출시되는 5G 스마트폰에 인테나(내장형안테나)가 탑재될 것으로 예상된다. 

우리넷 관계자는 “전통적으로 하반기에 몰리는 통신장비 수요와 함께 본격화되는 이동통신사들의 5G 유선장비 투자, 중국 디스플레이업체들의 OLED 투자 등을 감안할 때 창사 이래 최대 매출을 올릴 것”이라고 기대를 나타냈다./김성훈기자 bevoice@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김성훈 기자 증권팀

bevoice@sedaily.com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