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H, 분당 오리사옥 매각…예정가 4,492억에 공개경쟁입찰

부동산 입력 2019-08-12 09:40:39 수정 2019-08-13 08:23:17 정창신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경기도 성남시 분당구에 있는 'LH 오리사옥' 모습. / 사진제공=LH

한국토지주택공사(LH)는 경기도 성남시 분당구에 있는 오리사옥을 공개경쟁입찰을 통해 매각한다고 12일 밝혔다.

LH 오리사옥은 '공공기관 지방이전에 따른 혁신도시 건설 및 지원에 관한 특별법'에 따라 공사가 출범한 200910월 이후 지속적으로 매각을 추진하고 있는 종전부동산이다.

 

1997년 준공된 건물로 대지면적 37,997, 건축연면적 72,011이며 지상 8, 지하 2층의 본관과 지상 4, 지하 2층의 별관으로 구성돼 있다. 준공 후 20여년이 지났지만 화재, 공조, 보안 등 중앙제어시스템이 구비돼 있고 지속적인 개보수로 사무환경이 우수하다.

특히, 별관에는 수영장, 실내체육관, 테니스장, 스쿼시장 등 체육시설이 있어 근무 직원들의 복지후생공간으로 활용이 가능하다.

 

공개경쟁입찰은 자산관리공사 온비드시스템을 통해 진행된다. 예정가격은 4,492억원이며, 최고가격 응찰자와 매매계약을 체결한다. 대금납부는 일시불인 경우 2개월, 분할납부인 경우 4회 균등분할, 2년 내 완납 조건이며 분할납부시 할부이자는 연 3.5%이다.

입찰서 제출은 이달 2716시까지이며, 개찰은 2814시 진행된다. 낙찰자는 917일까지 공고문에 명시된 첨부서류를 구비해 계약 체결하면 되며, 기타 입찰관련 자세한 사항은 7일 온비드시스템에 게시된 공고문을 참고하면 된다.

 

LH 관계자는 오리사옥은 분당선 오리역, 경부고속도로 및 분당-수서간 고속화도로 등 우수한 교통여건과 주변에 성숙한 상권을 갖춘 대형 업무시설로 관심있는 기업들의 많은 문의와 참여를 바란다고 말했다. /정창신기자 csjung@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정창신 기자 부동산팀

csjung@sedaily.com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