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양가상한제 ‘코앞’…서울 아파트값, 오름세 ‘제동’

부동산 입력 2019-08-09 12:40:27 수정 2019-08-12 09:41:42 유민호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분양가상한제 확대 도입이 코앞으로 다가오면서 서울 아파트값 오름폭이 둔화했다. 매수자들의 관망세가 짙어지는 분위기이다.
 

9일 부동산114에 따르면, 이번 주 서울 아파트값은 0.04% 올랐다. 지난주(0.09%)보다 오름폭이 줄었다. 재건축과 일반 아파트값 변동률은 각각 0.09%, 0.03%로 전주보다 오름폭이 축소됐다.

서울은 강남(0.12%) 영등포(0.07%) 구로(0.06%) 노원(0.06%) 종로(0.06%) 중구(0.06%) 도봉(0.05%) 성북(0.05%) 등이 올랐다. 가격 상승을 견인했던 강동과 서초, 송파가 관망세로 돌아서며 오름폭이 줄었다. 반면 강남은 일반분양을 앞둔 개포동 개포주공1단지가 최고 7,500만원 상승했다.

 

임병철 부동산114 수석연구원은 민간택지에 대한 분양가상한제 발표가 임박하면서 재건축·재개발 정비사업장이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어떤 내용이 담길지에 따라 정비사업 추진 사업장에 희비가 엇갈릴 수 있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신도시 아파트값은 0.01% 하락했다. 신도시는 일산(-0.06%) 산본(-0.05%)이 떨어졌고, 위례(0.04%)는 상승했다. 이외 지역은 보합세(0.00%)를 나타냈다. 일산과 산본은 거래가 뜸해 가격이 하락했다.

 

경기·인천도 보합세(0.00%)를 기록했다. 외곽지역이나 아파트 공급이 꾸준한 곳이 하락했다. 오산(-0.07%) 평택(-0.07%) 광주(-0.07%) 김포(-0.05%) 시흥(-0.04%) 의정부(-0.04%) 등이 내렸다. 반면 안양(0.07%) 성남(0.05%) 광명(0.05%) 하남(0.04%) 등은 올랐다.

서울 아파트 전셋값은 0.01% 소폭 상승했다. 무더위와 휴가철 등의 영향으로 움직임이 크지 않았다. 종로(0.13%) 강서(0.06%) 동작(0.04%) 서대문(0.04%) 중랑(0.03%) 등이 올랐고, 성북(-0.01%)이 떨어졌다. 종로는 창신동 두산, 이수가 1,000만원 상승했다.

 

신도시 전셋값은 0.02% 올랐다 동탄(0.12%) 위례(0.08%) 중동(0.07%) 평촌(0.02%)이 상승했고, 산본(-0.15%)은 하락했다. 동탄은 계속되던 입주물량이 다소 주춤해지면서 가격이 올랐다.

 

경기ㆍ인천은 0.01% 떨어져 약세가 이어졌다. 시흥(-0.13%) 고양(-0.06%) 용인(-0.03%) 평택(-0.02%) 남양주(-0.02%) 등이 하락했고, 의왕(0.19%) 의정부(0.03%) 김포(0.03%)는 상승했다.

 

임 수석연구원은 분양가상한제 말고도 추가 규제가 나올 가능성도 있는 상황이라며 -일 무역갈등과 미-중 무역전쟁 등으로 금융시장의 불확실성이 커지고 있어 분양가상한제 확대 발표 이후 집값 상승세에는 일단 제동이 걸릴 것으로 보인다고 내다봤다. /유민호기자 you@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유민호 기자 부동산팀

you@sedaily.com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