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학에 소재·부품 전공 확대…초중고 역사교육 강화

경제·사회 입력 2019-08-09 11:04:52 수정 2019-08-09 11:08:42 김혜영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사진제공=서울경제DB

정부가 일본의 수출 규제에 대응하기 위해 신산업 소재 분야 인재 양성을 늘리고 초중고 역사 교육을 강화하는 등 교육·사회 분야에서도 대책 마련에 나섰다.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은 9일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제11차 ‘포용국가 실현을 위한 사회관계장관회의’를 열고 관계 부처와 함께 관련 내용을 논의했다.

정부는 대일(對日) 수입 의존도가 높고 국내 기술력이 미흡한 소재·부품·장비 분야의 인재 양성을 위해 대학들이 이르면 내년부터 연계전공·융합전공을 신설하도록 유도하기로 했다. 인재 배출이 빨리 이뤄지도록 3∼4학년을 대상으로 할 계획이다. 대학들의 적극적인 협조를 끌어내기 위해 주요 재정지원사업 평가지표와 연계하는 방안도 검토하고, 연말까지 ‘이공계 분야 혁신인재 양성방안’도 마련한다. 또 교육부는 내달 초·중·고등학교가 개학하면 즉시 계기교육과 동아리·캠페인 등 체험활동을 통한 역사교육을 하기로 했다. 학계를 통해서는 한일 관계사와 갈등 현안 및 해결방안을 연구하기 위해 동북아 역사 전문가 협력체계를 구축한다./김혜영기자 jjss1234567@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김혜영 기자 증권팀

jjss1234567@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