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에셋대우, 반기 기준 사상 최대 실적 달성…당기순익 3,876억원

증권 입력 2019-08-08 16:38:16 김성훈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미래에셋대우가 올해 상반기에 반기 기준 사상 최대 실적을 기록했다고 8일 공시를 통해 밝혔다. 

2분기 연결 기준 미래에셋대우의 영업이익은 2,618억원·당기순이익은  2,194억원이다. 상반기 연결 기준으로는 영업이익 4,039억원·당기순이익 3,876억원을 기록해 반기 기준 사상 최대 실적을 달성했다.  

영업이익과 세전순이익은 전 분기 대비 각각 84.3%·30.1% 증가하며 지난 1분기에 거둔 합병 이후 최대 실적을 경신했습니다. 미래에셋대우 측은 “특히 IB·Trading·해외법인이 사상 최대 실적을 기록해 실적에 큰 기여를 했다”며 “분기 ROE(연환산)도 10.19%를 보여 수익구조가 안정된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수익이 발생한 우량 투자자산을 추가로 매각하거나 일부 자산에 대해 합리적인 평가 방식을 도입하는 등 기존의 평가이익 이외에도 여타 투자수익이 꾸준히 손익에 반영 될 수 있도록 계속 노력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현재 순자본비율·레버리지비율 등 재무건전성 지표에 여유가 있는 만큼 6.8조원 수준의 국내외 투자자산을 계속해서 확대하고, IB·Trading·해외 부문과의 시너지도 더욱 강화하겠다는 것이 미래에셋대우의 계획이다./김성훈기자 bevoice@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김성훈 기자 증권팀

bevoice@sedaily.com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