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스코비, 환경 플랜트 기업 자회사 편입…“신규사업 진출 가속화”

증권 입력 2019-08-07 08:45:14 배요한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인스코비가 공시를 통해 환경플랜트 전문업체인 해창의 지분 39%를 107억원에 취득, 보유지분을 58.5%까지 늘려 자회사로 편입하고 환경산업에 진출한다고 7일 밝혔다. 자회사인 코스닥 상장기업 셀루메드도 일부 지분인수에 참여했다.


환경플랜트 전문기업 해창은 유기성 폐기물 처리방법에 대한 특허 및 환경플랜트 분야에 특화된 역량을 보유하고 있으며, 환경 시설의 제작 및 설치 분야에서 30여년간 지속적으로 사업을 영위하여 온 기업이다.


2018년 경영구조 개선 차원에서 부실자산을 과감하게 정리한 해창은 2019년 상반기에 매출 80억원 영업이익 5억원을 시현하고 있으며, 환경시설·기계, 운영, 건설 등에서 관급공사뿐 아니라 민간사업 부분까지 수주를 확대하고 있어 연간 매출액 200억원 달성이 예상되고 있다.

 

인스코비 관계자는 “향후 폐기물처리시설 사업 참여, 수처리 전문기업과 전략적 제휴 등을 통하여 폐기물 처리 및 수처리 분야로 사업영역을 확대함으로써 환경전문기업으로 성장시키고자 한다”면서 “다양한 환경사업을 추진하여 이윤 창출뿐만 아니라 폐기물의 자원화를 통한 환경보전 및 기업의 사회적 책무도 충실히 이행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환경분야는 정부에서도 주요 정책과제로 높은 관심을 보이고 있는 분야다. 정부는 2018년말에 ‘자원순환기본계획’을 통해 폐기물의 발생 억제 및 순환이용의 촉진 등에 관한 중장기 정책목표와 방향을 제시한 바 있으며, 특히 폐기물 처리시설 설치사업에 향후 10년간 약 3조2,000억원을 투자하기로 했다.


회사 측은 “알뜰폰 사업, 스마트그리드 사업 등 신규 사업에 진출하여 성공적인 결과를 이뤄낸 것처럼 이번 환경사업 진출 또한 성공적인 결과를 낼 것”이라고 기대했다. /배요한기자 byh@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배요한 기자 증권팀

byh@sedaily.com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