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차 판매 한달새 32.2% 급감…불매운동 영향줬나

산업·IT 입력 2019-08-05 17:10:28 수정 2019-08-05 20:26:09 김혜영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지난 달 일본차 판매가 전달에 비해 30%넘게 급감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한국수입자동차협회는 7월 일본계 브랜드 승용차 신규 등록이 2,674대로 전달인 6월에 비해 32.2% 줄었다고 밝혔습니다. 이는 작년 같은 기간에 비해도 17.2% 줄어든 것입니다. 수입차 시장에서 일본 브랜드의 점유율도 13.7%1년 전보다 2%포인트 하락했습니다.

 

다만 브랜드별로는 다른 모습이 나타났습니다. 렉서스는 지난달 판매량이 982대로 작년 동월보다 32.5% 뛰었고, 도요타와 혼다는 같은 기간 각각 31.9%, 33.5% 감소했습니다. 이 밖에 닛산은 35.0%, 19.6% 판매량이 줄었습니다.

 

일본차는 올해 상반기 판매가 작년 동기보다 10.3% 늘어났고, 불매운동이 있기 전인 6월에도 증가율이 17.0%에 달한 바 있습니다. 지난달 판매량 급감은 일본 수출규제에 맞선 불매운동이 적잖은 영향을 미친 것으로 분석됩니다. /김혜영기자 jjss1234567@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김혜영 기자 경제산업팀

jjss1234567@sedaily.com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