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누버거버먼이머징국공채플러스 펀드’ 설정액 1,000억원 돌파

증권 입력 2019-07-31 09:34:59 이소연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연초 후 수익률 17.66%…해외채권형 펀드 평균수익률(7.64%) 상회

삼성자산운용은 ‘삼성 누버거버먼이머징국공채플러스 펀드’ 수탁고가 1,000억원을 돌파했다고 31일 밝혔다.


‘삼성 누버거버먼이머징국공채플러스 펀드’는 이머징 국가에서 발행하는 연 6% 수준의 달러표시통화 채권에 투자해 자본차익과 인컴 수익을 추구하는 상품이다. 아르헨티나·멕시코·러시아 등 전세계 66개국 300여 개 채권에 분산 투자한다. 올 6월 말 기준 아르헨티나 5%, 멕시코 4.56%, 러시아 채권 4.38% 등을 보유하고 있다. 투자 자산 중 국채 비중은 약 64.5%, 정부보증채나 지방채 등 준정부채가 21.3%이며 그 밖에 일부 회사채를 편입한다. 


해당 펀드에는 연초에만 약 400억원의 자금이 몰린 것으로 확인됐다. 작년 말 설정액이 591억원이었던 것과 비교해 올 7월(30일 기준) 수탁고는 1,024억원을 기록했기 때문이다. 삼성자산운용 관계자는 “안정적인 성과가 이어지며 자금유입 속도가 증가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실제로 삼성 누버거버먼이머징국공채플러스 펀드(A클래스 기준)의 연초 이후 수익률(에프앤가이드·7월 30일 기준)은 환노출형은 17.66%, 환헤지형은 11.37%다. 이는 해외채권형 펀드 평균 수익률인 7.64%, 신흥국채권 펀드 평균인 10.51%보다 높은 수익률이다. 


삼성자산운용 관계자는 “올해 이머징 채권시장은 경제 펀더멘털이나 수급, 정부의 금리정책 등 우호적인 환경 측면에서 여전히 유효하다”며 “다시 찾아오는 금리 인하 싸이클에 이머징국공채 펀드가 투자 대안이 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소연기자 wown93@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이소연 기자 증권팀

wown93@sedaily.com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