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투자 “패배감 떨쳐야 제약·바이오 살아난다”

증권 입력 2019-07-22 08:10:08 수정 2019-07-25 08:59:39 이소연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한국투자증권은 22일 제약·바이오 종목에 대한 투자심리 개선을 위해서는 패배감을 떨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진홍국 연구원은 인보사 사태와 한미약품의 권리반환, 에이치엘비의 리보세라닙 글로벌 임상 3상 실패 등으로 인해 국내 신약개발업체들은 능력에 대한 의구심에 직면했다고 평가했다. 진 연구원은 “산업이 직면한 본질적인 문제”라며 “일부업체들의 기술수출, 정부의 헬스케어산업 육성정책 정도로는 회복될 수 없는 패배감”이라고 분석했다. 


진 연구원은 “투자심리 회복을 위해서 우리나라도 실제로 글로벌 신약 개발능력을 갖췄음을 입증해야 할 것”이라며 “임상 3상 결과발표가 임박한 메지온, 헬릭스미스, 신라젠 등의 역할이 중요할 것으로 판단한다”고 말했다. 이어 “특히 9월 말 예정돼 있는 헬릭스미스의 당뇨병성신경병증 유전자 치료제 VM202의 결과가 분수령이 될 것”이라며 “헬릭스미스의 임상성공은 확실한 단기적인 투자심리 개선을 이끌어낼 수 있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그는 다만 임상 성공 이후 투자심리는 일시적으로 내다봤다. 옥석을 가리려는 투자자들의 노력이 깊어질 것이라는 분석이다. 진 연구원은 “(제약·바이오 종목에 대한) 투자전략이 보다 보수적이고 현실적으로 바뀔 것”이라며 “R&D비용을 과도하게 집행하는 제약사들에 대해서는 가치 삭감(valuation discount)이 적용될 것이며 바이오시밀러, 보툴리늄 톡신, 의료기기 등 가격경쟁력을 기반으로 수출을 통해 이익성장을 꾀하는 일부 업체에만 관심이 집중될 것”이라고 평가했다.


또한 “파이프라인에 대한 가치평가에 있어서 코리아 디스카운트가 추가적으로 적용될 것”이라며 “바이오 선진국가에서의 평균성공률을 우리나라 업체들에게 그대로 적용하기는 현실과 괴리가 크다는 사실을 자각했기 때문에 임상 초기단계에 있거나 항암제와 같이 개발 난이도가 높은 파이프라인에 대한 디스카운트는 특히 심해질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소연기자 wown93@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이소연 기자 증권팀

wown93@sedaily.com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