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스공사, 인천 서구청 등과 친환경 LNG 차량 도입 시범사업

산업·IT 입력 2019-07-19 15:44:12 수정 2019-07-19 15:48:36 정창신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19일 임종국(왼쪽 두 번째) 가스공사 경영관리부사장과 관계자들이 인천에서 ‘수도권 매립지 쓰레기운반차 등 친환경 LNG 차량 도입 시범사업’ 협약을 체결하고 있다. / 사진제공=가스공사

한국가스공사는 인천에서 서구청 등 5개 유관기관과 LNG 청소차·믹서트럭 개발 및 보급을 위한 수도권 매립지 쓰레기운반차 등 친환경 LNG 차량 도입 시범사업협약을 체결했다고 19일 밝혔다.

이번 협약에 참여한 기관은 인천 서구청, 수도권매립지관리공사, 유진초저온, 타타대우상용차, 한국천연가스수소차량협회 등이다.

 

가스공사 등 6개 기관은 이번 협약으로 LNG 차량 기술 개발·제작·국내 인증 및 도입 촉진을 위한 제도 개선 LNG 차량 3(암롤청소차·노면청소차·콘크리트 믹서트럭) 개발 및 시범운행 LNG 충전소 건설 및 공급 안정화 화물차 및 건설기계 분야의 LNG 전환 보급 확대를 위한 정부 지원책 마련 등 다양한 분야에서 상호 협력해 나가기로 했다.

 

가스공사는 LNG 차량 공동개발 및 매립지 내 LNG 충전소 건설 등을 맡으며 LNG 직공급 물량을 운송하는 경유 화물차를 올 하반기 8대에서 202327대까지 LNG 차량으로 전환할 계획이다.

2017년 기준 국내 화물차 등록대수는 총 354만 대이며 연료 유형별로는 경유(93.3%)·LPG(3.9%)·기타 연료(2.5%)·휘발유(0.3%) 순으로 이번에 가스공사는 경유 차량이 주종인 화물차 시장에서 친환경 LNG로의 연료 전환을 추진함으로써 우리나라 수송용 미세먼지 대책을 한 단계 끌어올리는 계기를 만들 것으로 기대된다.

 

6개 기관은 이밖에도 LNG 화물차·건설기계 구매지원 제도 LNG 화물차 유가보조금 지원 제도 LNG 충전소 설치비 장기 저리 융자제도 확대 등 제도적 여건 마련을 위해 정부와 협의해 나감은 물론 항만·화물터미널·고속도로 휴게소 내 LNG 충전소 설치 등 관련 인프라 조성에도 힘을 쏟기로 했다.

가스공사 관계자는 이번 사업을 통해 정부 국정과제인 미세먼지 걱정 없는 쾌적한 대기환경 조성을 적극 이행하고, 나아가 천연가스 분야 신사업 개발에 앞장섬으로써 일자리 창출 등 사회적 가치 실현에도 적극 기여하겠다고 밝혔다. /정창신기자 csjung@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정창신 기자 부동산팀

csjung@sedaily.com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