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헌 "금융사, 경기 어려울수록 신용공급에 충실해야"

금융 입력 2019-07-16 11:52:10 수정 2019-07-16 11:52:29 고현정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사진=서울경제DB

윤석헌 금융감독원장이 "금융회사는 경제여건이 어려울수록 신용공급 기능을 충실히 할 필요가 있다"고 16일 밝혔다.
   
이날 열린 금감원 임원 회의에서 윤 원장은 "최근 은행권이 리스크(위험) 관리를 강화해 기업 활동에 필요한 자금공급이 위축될 소지가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금감원에 따르면 올해 상반기 현재 은행권 제조업 중소기업 대출 증가 폭은 5조5,000억원(+2.3%)으로, 전체 중소기업 대출 증가 폭인 26조7,000억원에 못 미친다.

특히 조선·자동차업 중소기업에 대한 자금공급은 제자리에 머물러있는 상황이다.
   
윤 원장은 "경기가 좋지 않다고 금융회사가 신용 공급을 과도하게 줄이면 경기 변동의 진폭이 커져 오히려 자산 건전성이 급격히 악화할 수 있다"며 "연체율 등 건전성 관리를 통해 손실흡수능력을 유지하면서도 충실하게 신용을 공급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한편 윤 원장은 올해 시범 실시될 지역 재투자 평가에서 지역경제의 자금중개 기능을 충실히 해낸 은행을 우대할 방안을 찾고, 비례성의 원칙에 따라 지방은행에 건전성 감독을 차등 적용할 것을 임원진에 당부했다고 알려졌다./고현정기자go8382@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고현정 기자 금융팀

go8382@sedaily.com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