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스라엘 대통령, 현대차 연구소 방문…미래산업 도모

산업·IT 입력 2019-07-15 18:52:33 수정 2019-07-15 18:56:21 김혜영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15일 오후 경기도 화성시 현대·기아자동차 기술연구소에서 현대자동차그룹 정의선 수석부회장(사진 중앙)이 레우벤 리블린 이스라엘 대통령(맨 왼쪽)에게 넥쏘 절개차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사진제공=현대차그룹

방한 중인 레우벤 리블린 이스라엘 대통령이 현대·기아자동차 기술연구소를 찾아 정의선 현대차그룹 수석부회장과 미래 산업분야 협력 방안을 논의하고 도모했다. 현대자동차그룹은 리블린 대통령이 현대·기아차 연구소에서 넥쏘 수소전기차 기반 자율주행차량을 탑승하는 등 다양한 미래차 기술을 체험했다고 15일 밝혔다.
 

리블린 대통령은 정 부회장과의 면담에서 “이스라엘 스타트업 기업들과 현대차는 자동차·안전·혁신과 같은 주요 미래 과제를 더 큰 기회로 바꿀 수 있을 것”이고 말했다. 정의선 수석부회장도 “이스라엘 스타트업들과 공동 개발한 기술 일부는 향후 양산차에 적용하는 방안을 추진할 것”이라고 답했다.

이스라엘은 현대차의 주요 판매 거점이다. 이스라엘의 자동차 시장 규모는 지난해 기준 연 26만여대 수준이다. 현대차와 기아차는 지난 2018년 이스라엘에서 3만8022대(14.2%), 3만5806대(13.4%)를 판매해 라란히 1, 2위의 자동차 판매량을 기록했다.
 

현대차는 이스라엘 스타트업 전략 투자도 강화하고 있다. 현대차는 지난해 11월 이스라엘에 설립한 개방형 혁신 센터인 ‘현대 크래들 텔 아비브(Hyundai CRADLETel Aviv)’를 통해 지난해 인공지능업체인 알레그로.ai,에너지업체인 H2프로, 드론업체 퍼셉토 등에 전략 투자를 진행했다. 현대차그룹은 올해 6월에도 이스라엘의 첨단 스타트업인 엠디고에 투자를 결정하고 미래 커넥티드카(Connected Car)용 의료서비스 개발을 위해 협력 중이다./김혜영기자

jjss1234567@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김혜영 기자 경제산업팀

jjss1234567@sedaily.com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