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企·자유한국당, 일본 규제 피해 최소화 등 논의

산업·IT 입력 2019-07-15 15:15:12 수정 2019-07-15 15:18:13 김혜영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중기중앙회, 자유한국당에 현안과제 56건 전달

/사진제공=중소기업중앙회.

중소기업중앙회는 15일 오후 2시 여의도 중소기업중앙회에서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와 중소기업인 간담회를 갖고, 중소기업 현안 과제 56건을 전달했다고 밝혔다.
 

이날 간담회에는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를 비롯해, △정용기 정책위의장, △이현재 의원, △정유섭 의원, △김규환 의원, △임이자 의원, △이헌승 당대표 비서실장, △민경욱 대변인이 참석했다. 중소기업계는 △김기문 중소기업중앙회장과 △서병문 한국주물공업협동조합 이사장 등 중기중앙회 회장단, △백종윤 대한기계설비협회장, △김영윤 대한전문건설협회장, △정윤숙 한국여성경제인협회장 등 중소기업 단체장, 업종별 중소기업인 등 37명이 참석했다.


간담회에서는 먼저 긴급 현안인 최근 일본의 수출규제 조치와 관련, 중소기업의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구제 프로그램 준비, 추경안 편성 및 통과, 대기업과 부품소재개발 중소기업간 협력체계 구축 등이 논의됐다. 이어, 최근 산자중기위를 통과한 중소기업협동조합법(협동조합의 공동행위 허용) 입법 마무리 지원, 중소기업 전속고발권 현행 유지 등 협업화·공정화 관련 과제와 함께, 내년도 중소기업 근로시간 단축에 대비한 보완 입법, 영세 업종에 대한 최저임금 구분 적용, 외국인근로자 국민연금 부담금 지원 등 노동 문제에 대한 건의도 이어졌다. 그 밖에 중소기업인들은 기업승계 활성화를 위한 제도 개선, 영세 상인으로 구성된 유통상가에 특화된 지원대책 마련, 중소기업 전용 전기요금제 도입 등을 건의했다.
 

김기문 중소기업중앙회장은 “일본의 수출규제 피해 확산이 우려되고, 내년에는 중소기업들도 근로시간이 단축되는 등 국회와 정부의 선제적 대응이 어느 때보다 필요한 시점”이라며, 중소기업 현장의 요구를 반영한 법률안들이 국회에서 조속히 통과되어 중소기업들이 마음껏 일할 수 있는 환경이 되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김혜영기자

jjss1234567@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김혜영 기자 경제산업팀

jjss1234567@sedaily.com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