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이치엘비, 리보세라닙-에토포사이드 병용요법…“난소암에 효과 입증”

증권 입력 2019-07-12 15:47:37 수정 2019-07-12 15:54:24 배요한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에이치엘비는 12일 헝루이사가 중국에서 실시한 리보세라닙(아파티닙)-에토포사이드 병용요법 임상을 통해 난소암에서의 효능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현재 에이치엘비의 자회사인 LSKB가 다양한 암종을 대상으로 병용임상을 진행 중인 가운데 또 하나의 적응증을 확대할 수 있는 계기가 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에이치엘비 관계자는 “헝루이가 진행한 이번 2상 임상은 상피성난소암환자 35명을 대상으로 진행된 단독 임상”이라며 “주요 목적은 객관적반응율(ORR), 무진행생존기간(PFS), 질병통제율(DCR), 반응기간(DOR) 등의 임상데이터를 확보하는 것”이라고 전했다. 


이어 “임상대상자들은 21일을 1주기로 아파티닙 500mg, 에토포사이드 50mg을 매일 복용 하였으며, 치료목적분석팀의 결과에 따르면 객관적 반응율(ORR)이 54% (35명 중 19명이 증상 완화)를 보여 데이터의 유효성을 확인했다”면서 “이를 바탕으로 양성대조군에 대해 3차 multi centered clinical trial 임상을 결정 했다”고 설명했다.


난소암은 2015년 기준 중국에서만 5만2,100건이 신규 발병했으며, 그 중 43%가 넘는 2만2,500여명의 환자가 사망했다. 70%가 넘는 환자들이 병원을 찾았을 땐 이미 말기였을 정도로 부인과 악성 종양 중 사망률이 가장 높다. 통상적으로 외과 수술과 화학치료 요법이 병행되지만, 수술로는 암세포의 완전 제거는 어려울 뿐 만 아니라, 난소암세포의 화학 약물에 대한 내성도 강해 선택 가능한 치료법이 제한적인 질병이다. 

/배요한기자 byh@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배요한 기자 증권팀

byh@sedaily.com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