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30대 총수 만나 “日 수출규제에 민관 비상대응체제 구축”

경제·사회 입력 2019-07-10 17:54:17 수정 2019-07-12 09:20:44 이보경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문재인 대통령이 일본의 수출규제 조치와 관련해 정부와 기업이 상시적으로 소통하고 협력하는 민관 비상 대응 체제를 갖출 필요가 있다고 밝혔습니다.

문 대통령은 오늘 오전 청와대에서 국내 대기업 30개사 총수 및 CEO들을 불러 일본의 수출규제 조치와 관련한 대책을 논의했습니다.

이 자리에서 문 대통령은 정부가 외교적 해결 노력을 하고 있지만 이번 사태가 장기화 될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고 내다봤습니다.

그러면서 주요 그룹 최고경영자와 경제의 컨트롤 타워인 경제부총리, 청와대 정책실장이 상시 소통체제를 구축해 협력해 나가자고 말했습니다.

더불어 우리 기업의 피해가 최소화되도록 수입처 다변화와 국내 생산의 확대 등을 정부가 적극 지원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일본 정부도 화답해 주기를 바라며, 더 이상 막다른 길로만 가지 않길 바란다고 말했다.“정치적 목적을 위해 우리 경제에 타격을 주는 조치를 취하고, 아무런 근거없이 대북제재와 연결시키는 발언을 하는 것은 양국 우호와 안보협력 관계에 결코 바람직하지 않다고 말했습니다. /이보경기자 lbk508@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