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명보험협회 “뇌혈관질환 비용부담↑…민영보험 가입 필요”

금융 입력 2019-07-10 16:24:04 수정 2019-07-12 08:35:39 이아라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사진=서울경제TV

우리나라 사망원인 3위인 뇌혈관 질환의 비용부담이 커지고 있어 민영보험을 통한 대비가 필요하다고 생명보험협회가 10일 권고했다.
 

협회가 소개한 건강보험공단 통계에 따르면 뇌혈관 질환 진료 인원은 2011년 52만1,800명에서 2015년 53만8,281명으로 3.2% 증가했다. 같은 기간 이들의 입·내원일수는 9,987일에서 1만2,241일로 22.6%, 진료비는 1조2,996억원에서 1조6,848억원으로 29.6% 늘었다. 2015년 기준으로 진료 인원의 약 80%가 60대 이상의 고령층이었다. 60대 이후에 뇌혈관 질환 관련 지출이 늘어날 가능성이 큰 것으로 해석된다.
 

건강보험의 보장성 강화로 뇌혈관 질환의 수술과 치료제 등에 대한 개인의 비용부담은 줄어드는 추세다. 다만 사망·반신불수 등에 따른 소득상실, 후유장해로 인한 재활, 장기치료 등 건강보험이 보장하지 못하는 경제적 부담도 크다고 협회는 지적했다.  협회는 월급 500만원인 50대가 뇌출혈로 쓰러져 1개월 입원하고 재활 치료를 3개월간 받으면 소득상실 60%, 수술·입원 125만원, 재활·약물 월 80만원 등 1천600만원의 손실을 볼 수 있다고 추정했다.
 

생명보험사의 정액보험, 즉 진단·수술·입원비와 생활자금을 정액으로 받는 보험에 가입해두면 이같은 손실을 메우는 데 도움이 된다고 협회는 설명했다.  현재 판매되는 생보사들의 정액보험은 40세 남성 기준 월 보험료 1만∼2만원에 뇌혈관 질환의 경우 1,250만∼2,200만원의 정액 보험금을 받을 수 있다고 협회는 전했다. 협회는 “뇌혈관 질환을 집중적으로 보장하는 특화상품 외에 건강보험, 종신·정기보험 등 다양한 상품을 주계약이나 특약으로 보장받을 수 있다”고 덧붙였다. /이아라기자 ara@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Tag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이아라 기자 부동산팀

ara@sedaily.com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