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거래소 “‘탄소효율지수’ 등 새로운 ESG지수 만들 것”

증권 입력 2019-07-09 17:55:44 수정 2019-07-11 14:22:57 이소연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오늘(9일), ‘KRX 인덱스 콘퍼런스’ 개최…ESG 新투자흐름 및 사례 발표

9일 진행된 '2019 KRX 인덱스 컨퍼런스' 행사를 본격 진행하기 앞서 채남기 한국거래소 경영지원본부장이 개회사를 하고있다./사진제공=한국거래소

한국거래소는 탄소배출 등 특정 테마를 기준으로 하는 ESG(환경·사회책임·지배구조) 지수를 개발할 계획이라고 9일 밝혔다. 


한국거래소는 이날 오후 ESG를 주제로 한 ‘2019 KRX 인덱스 콘퍼런스’를 개최했다. 글로벌 지수산출기관인 S&P DJI(다우존스지수), 네덜란드 공적연금 운용공사(APG), 영국의 환경평가기관인 ‘트루코스트’(Trucost) 등의 관계자들이 초청된 이 자리에서 한국거래소는 ‘탄소효율지수’(Carbon efficient index) 등 새 ESG 지수를 개발해 선보일 것이라고 말했다. 


‘탄소효율지수’는 거래소가 미국의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와 함께 개발 중인 지수다. 각 기업의 탄소배출량 공시 수준과 수익 대비 탄소배출량을 평가하고 산업군별로 가중치를 두는 등의 방식으로 개발해 올해 4분기에 발표할 예정이다. 거래소 측은 “최초의 테마형 ESG 지수”라며 “일반적인 ESG 평가가 아닌 실용적인 접근의 투자기반을 마련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설명했다.


거래소는 또 코스닥시장을 대표하는 ESG 지수 개발을 추진하고 중장기적으로는 여성과 일자리 등을 테마로 한 ESG 지수도 도입할 계획이다.


컨퍼런스에 참석한 프리실라 룩 S&P DJI 전무는 “지속가능한 기업에 투자하는 것은 수익을 희생하는 것이 아니라 수익을 내기 위해 점점 더 중요한 투자 전략이 되고 있다”며 “자원 부족과 사회적인 이슈, 저탄소 에너지로의 전환은 글로벌 거시 경제 흐름과 연결돼 기업의 사업 모델에서 중요한 문제”라고 발표했다. 


과거와는 달라진 ESG 지표에 대해 언급하기도 했다. 프리실라 룩 전무는 “과거에는 사회책임투자(SRI)가 담배, 총기류, 화석연료 관련 등 죄악주를 배제하는 것”이었다며 “이로 인해 다양성이 부족하다보니 수익률보다 자신의 신념을 우선하는 주변부 그룹의 투자자들에게 국한됐다”고 평가했다. 이어 “최근에는 기업의 지속가능성 성과 데이터의 질과 효용성이 높아지면서 이 지표를 주류의 투자 전략에 통합할 수 있게 됐다”고 덧붙였다. 


그는 또 “ESG 및 SRI 전략을 지향하는 시장 흐름이 근래 몇 년 사이 급격히 성장하면서 현재 전 세계에서 전문적으로 투자되는 자산의 약 25∼30%가 어떤 방식으로든 ESG를 고려하고 있다”며 “이런 추세는 멈추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미셸 렁 트루코스트 이사 역시 자사의 글로벌 환경평가 모델을 소개하면서 “ESG에 대한 관심이 높아질수록 기업의 ESG 활동에 대한 정보의 중요성은 더욱 부각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이소연기자 wown93@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이소연 기자 증권팀

wown93@sedaily.com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