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증시, 연준 금리인하 기대↓…다우, 0.43% 하락 마감

금융 입력 2019-07-09 08:08:00 이아라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사진=서울경제

뉴욕증시에서 주요 지수는 연방준비제도(Fed·연준)의 기준금리 인하 기대가 후퇴하면서 하락했다.

  
8일(이하 미 동부시간)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115.98포인트(0.43%) 하락한 26,806.14에 거래를 마쳤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는 전장보다 14.46포인트(0.48%) 하락한 2,975.95에,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은 63.41포인트(0.78%) 내린 8,098.38에 장을 마감했다.
   
시장은 연준의 향후 금리 인하 여부와 폭에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이번 주 제롬파월 연준 의장의 의회 증언 등 대형 이벤트가 많은 데 따른 경계감도 커졌다. 지난 금요일 발표된 미국의 6월 비농업 고용지표가 시장 예상을 대폭 웃돌면서 연준 금리 인하 기대가 후퇴했다. 금리 선물시장은 여전히 7월 금리 인하 가능성을 100% 반영하고 있지만, 50베이시스포인트(bp) 인하 기대는 큰 폭 떨어졌다. 일각에서는 연준이 7월에 금리를 내리지 않을 수 있다는 전망도 제기된다.
   
이날도 금리 인하 기대를 낮추는 소식이 더해졌다.  뉴욕 연방준비은행(연은)이 조사해 발표하는 6월 기대 인플레이션이 석 달 만에 반등했다. 뉴욕 연은이 조사한 향후 1년 기대 인플레는 2.7%를 기록했다. 지난 5월 조사 때의2.5%에서 0.2%포인트 올랐다. 향후 3년 기대 인플레도 2.7%로 올랐다. 지난 5월 조사에서는 2.6%를 기록했다. 최근 시장의 금리 인하 기대가 상당 부분 낮은 물가 압력에 기인하는 만큼, 기대 인플레 상승은 물가 약세에 따른 연준의 공격적인 완화책에 대한 기대를 낮출 수 있는 요인이다. 파월은 오는 10일 하원에서, 11일에는 상원에서 통화정책에 대해 증언할 예정이다. 파월이 의회 증언에서 시장의 과도한 금리 인하로의 쏠림을 제어하려 들 것이란 관측도 적지 않다. /이아라기자 ara@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Tag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이아라 기자 부동산팀

ara@sedaily.com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