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건설, ‘국내 최초’ 콘크리트 압송기술 국산화

부동산 입력 2019-07-08 15:50:28 정창신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부산 엘시티 현장에서 고압 콘크리트 압송관 기술을 적용하고 있다. / 사진제공=포스코건설

포스코건설이 중소기업들과 함께 포스코 철강재를 적용한 콘크리트 압송기술을 국산화했다고 8일 밝혔다.

포스코건설은 최근 포스코의 고품질 철강재와 중소기업들과 공동 개발한 고압 콘크리트 압송기술을 결합해 초고층 건축물 부산 엘시티 더샵과 여의도 파크원건설현장에 적용하는데 성공했다. 높이 411m로 국내 최고 높이의 주거단지인 부산 엘시티는 지난 325일에, 총 높이 333m의 여의도 최고층 복합문화시설인 파크원은 지난 430일에, 각각 콘크리트 골조공사를 완료했다.
이에 따라 포스코건설은 국내 최고 높이의 전망 타워로 추진 중인 청라 시티 타워(448m)에도 이 기술 적용을 검토해 시공경쟁력을 높일 계획이다.


초고층 건축물 건설을 위해서는 고강도의 압송관을 이용해 콘크리트를 최상부까지 쏘아 올려야 한다
. 이때 압송관내 높은 압력과 지속적인 마찰로 최고 품질의 철강재가 요구돼 그간 고가의 유럽산 제품을 수입해 사용했다. 이에 따라 포스코와 포스코건설, ()세안, ()건설기계, ()케미우스코리아, 명지대 토목공학과는 약 1년간의 공동연구 끝에 압송관 소재와 압송기술을 함께 개발하는데 성공했다. 포스코 비열처리 철강재는 유럽산 제품에 비해 가격이 40% 저렴하고 강도는 30% 높으며 무게는 20% 가볍다.

또한 포스코건설이 국내 최초로 개발한 고압 콘크리트 압송기술은 압송관에 IoT 기술을 적용해 내부 압력을 무선 모니터링할 수 있을 뿐만 아니라 콘크리트 유동성 및 성능을 개선하는 약액주입공법을 더해 한번에 최대 500m까지 쏘아 올릴 수 있다.

강관제조 중소기업인 ()세안과 ()건설기계는 압송관을 제작·공급했고, ()케미우스코리아와 명지대 토목공학과는 약액주입공법의 연구와 실용화에 참여해 대·중소기업 상생 및 산학협력사례로 평가받고 있다. 포스코건설은 포스코와 국내 중소기업이 함께 고압 콘크리트 압송관의 소재와 기술 모두를 국산화한 만큼, 관련 중소기업과 함께 압송관 제작, 약액주입공법, 기술컨설팅을 패키지화해 유럽 등의 콘크리트 압송 장비 업체에 수출길도 적극 개척할 계획이다.

포스코건설 관계자는 세계 최고 품질의 포스코 철강재에다 기술력이 뛰어난 중소기업들이 적극 도와줘 시공성과 수익성 개선이 가능했다앞으로도 중소기업 등의 비지니스 파트너와 함께 더불어 함께 발전하는 기업시민활동을 적극 전개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정창신기자 csjung@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정창신 기자 부동산팀

csjung@sedaily.com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