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거래소 2019년 코스닥 라이징스타 선정…5G부품 등 유망기업 8곳 신규편입

증권 입력 2019-07-03 11:18:51 수정 2019-07-03 14:51:09 이소연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정운수 한국거래소 코스닥시장본부장(앞줄 왼쪽부터 네번째)과 길재욱 한국거래소 코스닥시장위원회 위원장(앞줄 왼쪽부터 다섯번째) 및 간담회에 참석한 2019년 코스닥 라이징스타 CEO들이 파이팅을 외치며 기념촬영을 하고있다./사진제공=한국거래소

한국거래소는 3일 향후 혁신성장이 기대되는 코스닥 상장기업 25개사를 ‘2019년 코스닥 라이징스타’로 선정했다.


지난 2009년부터 거래소는 코스닥시장 활성화를 위해 우수한 기술력을 보유한 코스닥 혁신기업을 발굴 및 육성하기 위해 ‘코스닥 라이징스타’ 선정을 진행해왔다. 올해는 특히 5G 부품, 바이오인식시스템, 2차전지용 양극재 등 다양한 미래유망 업종의 8개 기업이 라이징스타로 신규 선정됐다. 


라이징스카 선정은 △세계시장점유율 △수익성 △성장성 △기술력 △재무안정성 등 요소에 대한 정량평가와 애널리스트가 참여한 현장평가를 통한 CEO 역량평가 등 기업에 대한 정성평가를 기반으로 진행된다. 최종 선정은 유관기관 전문가로 구성된 선정위원회 심의를 통해 이뤄진다. 선정된 기업들에게는 연부과금 지원, 상장 수수료 면제, IR 개최 및 기업분석보고서 발간 지원 등 혜택이 부여된다. 


길재욱 코스닥시장위원장은 이날 개최된 ‘2019 코스닥 라이징스타 CEO 간담회’에서 “앞으로도 끊임없는 연구개발과 미래를 대비한 선제적인 투자를 통해 세계적인 기업으로 성장할 것”을 당부하는 한편, “라이징스타 기업이 코스닥시장을 대표하는 기업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아낌없는 지원과 노력을 기울일 것”이라고 밝히며 인증패를 수여했다. 


한편, 이날 선정된 25개사 중 신규 선정된 업체는 총 8개사로, RFHIC·클래시스·와이아이케이·미코·슈프리마·브이원텍·엑시콘·에코프로비엠 등이다. /이소연기자 wown93@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이소연 기자 증권팀

wown93@sedaily.com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