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59개 대기업, 투자부동산 40조원 육박…롯데그룹 1위

부동산 입력 2019-07-03 08:51:23 수정 2019-07-04 09:09:00 유민호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사진=게티이미지뱅크

롯데그룹이 국내 대기업집단 가운데 투자 부동산을 가장 많이 보유한 것으로 조사됐다.

국내 주요 그룹이 투자한 비업무용 부동산 가치가 지난해 무려 40조원에 육박한 것으로 조사됐다. 롯데그룹은 국내 대기업집단 가운데 투자 부동산을 가장 많이 보유한 것으로 나타났다. 3일 기업평가사이트 CEO스코어에 따르면 국내 59개 대기업집단 가운데 사업·감사보고서를 제출한 369개 계열사의 투자 부동산(장부가액)을 조사한 결과 지난해 말 기준 총 395,948억원으로 집계됐다.

 

그룹별로는 롯데가 지난해보다 12.6%(4,999억원) 증가한 44,608억원으로 가장 많았다. 삼성은 삼성물산과 삼성생명, 삼성화재 등이 지난해 12,000억원 이상의 부동산을 처분하면서 롯데에 이어 2위로 떨어졌다. 이어 신세계(31,901억원)와 한화(31,35억원), GS(2715억원), KT(16,303억원), 농협(16,302억원), 대림(15,517억원), LG(14,984억원), 교보생명(13,020억원) 등이 10위 안에 이름을 올렸다.

기업별로는 삼성생명이 37,128억원의 투자 부동산을 보유해 압도적인 1위를 차지했고, 한화생명과 신세계센트럴시티, 교보생명, KT에스테이트 등도 1조원 이상인 것으로 조사됐다. /유민호기자 you@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유민호 기자 부동산팀

you@sedaily.com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