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트로메딕, 팜그리드 실증모델 개발행위허가 심의 완료

증권 입력 2019-07-01 16:41:04 배요한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인트로메딕은 경상북도 영덕군 군계획위원회로부터 ‘팜그리드 실증모델 태양광발전소’ 건립에 대한 개발행위허가 심의를 통과했다고 1일 밝혔다.


금번 영덕 군계획위원회의 심의를 통과함에 따라, 인트로메딕은 올해 안에 영덕군에 PV(태양광발전) 1MW, ESS(에너지저장장치) 2MW, 스마트팜 면적 1652㎡로 구성된 팜그리드 실증모델 태양광발전소를 완공할 예정이다. 


지난해 3월 인트로메딕은 팜그리드 사업을 위해 경북 영덕군, 대명GN, LS산전, 한국동서발전과 컨소시엄을 구성하고 영덕군에 PV 300MW, ESS 300MW, 스마트팜 49.5㏊ 규모의 팜그리드 구축 사업을 추진했다. 이번 영덕군 팜그리드 1호 플랫폼에 대한 군계획위원회 심의 통과로 인트로메딕의 팜그리드 사업은 속도를 낼 전망이다.


인트로메딕은 신재생에너지 사업의 신속한 추진 및 전문성 강화를 위해 자회사 ‘팜그리드’를 설립한 바 있다.  팜그리드는 지능형 농업기술인 ‘스마트팜’과 에너지의 ‘스마트그리드’를 융복합한 농수산 공유경제 플랫폼이다. 마을 주민이 투자기업에게 20년간 벼 재배농지를 임대해 팜그리드를 구축한 후, 공유부지에서 마을 주민과 투자기업이 각각 고소득 시설작물과 재생에너지를 생산하는 사업 모델이다. 


인트로메딕 관계자는 “팜그리드를 통해 농민 소득은 기존 대비 3배 이상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며 “재생에너지 전문가와 스마트팜 설비관리 전문가, 시설재배 관리사 등 관련 일자리 창출도 기대할 수 있다”고 전했다.


지난해 정부가 ‘혁신성장 전략투자 방향’ 회의에서 선정한 8개 선도사업(미래자동차·드론·스마트공장·스마트팜·스마트시티·에너지신사업·초연결지능화·핀테크) 중 팜그리드는 2가지 사업에 충족돼 성장 전망이 매우 밝다는 게 회사 측의 설명이다.


조용석 인트로메딕 대표이사는 “지난해부터 신사업으로 재생에너지와 농수산 융복합 플랫폼 팜그리드 구축 사업을 적극적으로 추진하고 있다”며 “자회사 설립과 개발행위, 농지전용 심의 통과로 팜그리드 실증모델 구축 사업이 속도를 낼 수 있을 전망”이라고 밝혔다.

 /배요한기자 byh@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배요한 기자 증권팀

byh@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