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한국산 열연강판 반덤핑 최종 관세율 소폭↑

산업·IT 입력 2019-06-25 16:13:18 수정 2019-06-25 19:48:06 이보경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미국이 한국산 열연강판의 반덤핑(AD) 최종 관세율을 예비판정보다 소폭 인상했습니다.

 

미국 상무부는 한국산 열연강판에 대한 연례재심 1차 최종판정을 통해 반덤핑 관세율을 포스코 10.11%, 현대제철 5.44%로 각각 부과했습니다. 기타 업체는 포스코와 현대제철의 중간 수준인 7.78%로 산정했습니다.

 

포스코의 경우 지난해 111차 예비판정에서 7.67%로 정한 것보다는 관세율이 소폭 올랐습니다. 포스코의 판매비용을 엄격하게 계산해달라는 제소자의 주장이 일부 반영된 결과로 풀이됩니다.

 

반덤핑 관세율과 지난 14일 발표한 상계관세율을 합친 최종 관세율은 포스코 10.66%, 현대제철 6.02%입니다. 예비판정보다 소폭 오르긴 했지만, 원심 관세율이 포스코 58.68%, 현대제철 13.38%에 달했던 점을 고려하면 선방한 편입니다.

 

포스코 관계자는 원심 대비 관세율이 낮아져 수출 여건이 마련됐다실수요 고급강 위주로 수출을 추진할 계획이라고 말했습니다. /이보경기자 ibk@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