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보생명, “베트남 어린이들에 희망 전해요”

금융 입력 2019-06-24 17:33:26 수정 2019-06-25 11:41:28 이아라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사진제공=교보생명

교보생명이 교육·주거환경 개선과 경제적 자립 지원에 초점 맞춘 글로벌 사회공헌활동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고 24일 밝혔다.

 
교보생명 임직원 23명으로 구성된 ‘다솜이 글로벌 봉사단’은 지난 17일부터 4박 5일 일정으로 베트남 자원봉사활동에 나섰다. 베트남 낙후지역 어린이들이 보다 나은 교육환경에서 공부하며 현재의 어려움을 이겨내고 꿈을 키워나갈 수 있도록 돕기 위해서다.
 
이들이 찾은 곳은 호치민에서 남서쪽으로 80여 km 떨어진 번째성(Ben Tre 省) 모까이남현 다푹호이 마을이다. 메콩강과 바다로 둘러싸인 고립지형으로 주민의 50% 이상이 빈곤층인 낙후농촌지역이다.
 
교보생명 봉사단은 다푹호이 초등학교 학생 120여 명이 보다 좋은 환경에서 공부할 수 있도록 희망 도서관을 짓고, 도서 2,000권과 컴퓨터, TV, 책장 등 도서관 비품을 후원했다. 또 안전한 주거환경에서 생활할 수 있도록 빈곤농가를 위한 사랑의 집짓기와 함께 농가 소득 마련을 위한 종묘 심기 봉사활동도 펼쳤다. 비누·에코백 만들기, 체육대회, 졸업사진 촬영 등 교류 프로그램을 통해 마을 어린이들과 추억을 쌓는 시간도 가졌다.
 
교보생명 관계자는 “지난 2011년부터 글로벌 사회공헌활동을 꾸준히 펼치고 있다”며 “생명보험업 특성에 맞게 의식주와 건강, 지식의 결핍으로 인한 역경 극복에 초점 맞춰 자원봉사활동을 일관되게 추진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베트남 다푹호이면 외에도 빈칸동, 앙힙면, 탐푸현 마을에 초등학교와 도서관을 건립해 200여 명의 어린이들이 배움의 희망을 이어가고 있다. 지난 2017년에는 라오스 쌘짤런 초등학교에 도서관을 조성하기도 했다.
 
또한 사랑의 집짓기 봉사를 통해 베트남 번째성에 23채의 보금자리를 만들어 줬으며, 베트남 빈곤농가 4,221가구에 야자수, 자몽나무 등 종묘 16만 여 그루를 지원해 농가의 지속가능한 소득원을 마련해 주기도 했다.
 
교보생명 관계자는 “배움에 목말라하는 아이들에게 새로운 희망을 심어줄 수 있어 기쁘다”며 “앞으로도 지속적인 글로벌 사회공헌활동을 통해 어린이들이 미래의 꿈을 키워나갈 수 있도록 돕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아라기자 ara@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Tag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이아라 기자 금융팀

ara@sedaily.com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