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난·화재로 담보주택 없어져도 주택연금 이어서 수령

금융 입력 2019-06-24 16:42:42 수정 2019-06-24 19:20:03 유민호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주택연금 가입자의 담보주택이 재난·붕괴·폭발·화재 등으로 없어져도 주택연금을 이어서 받을 수 있게 됩니다.
한국주택금융공사는 가입주택이 멸실돼도 주택연금 계약을 유지할 수 있도록 주택담보노후연금보증 규정을 개정했습니다.
이는 가입주택이 재난·붕괴·폭발·화재 등으로 멸실되면 주택연금 계약을 해지할 수밖에 없었던 기존 규정을 보완한 것입니다.
앞으로는 주택이 멸실됐을 경우 가입자가 기존 주택연금 수령액을 그대로 받다가 이사한 후에 변경된 주택을 담보로 연금을 수령할 수 있게 됩니다. 즉 다른 곳으로 이사를 가거나 그 자리에 다시 주택을 짓는 경우 이어서 연금을 받을 수 있도록 한 것입니다.
가입자가 원하면 기존 주택을 담보로 설정한 주택연금을 해지할 수도 있습니다.
주택연금 월 지급금은 신규주택과 기존주택의 가격 차이에 따라 조정됩니다. /유민호기자 you@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유민호 기자 금융팀

you@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