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서 ‘5G 자율주행차’ 달린다…상암 DMC 시험무대 오픈

산업·IT 입력 2019-06-22 14:09:38 유민호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서울시는 국토교통부,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함께 22일 서울 상암동 디지털미디어시티(DMC)에서 자율주행 페스티벌을 열었다. 행사 관계자가 인근 도로에서 5G 커넥티드카를 주행하고 있다. /사진제공=국토교통부

서울시는 국토교통부,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함께 22일 서울 상암동 디지털미디어시티(DMC)에서 자율주행 페스티벌을 열고, 이곳에 조성된 ‘5G(5세대 이동통신) 자율주행 테스트베드를 선보였다.

 

상암 5G 자율주행 테스트베드는 서울시 C-ITS(차세대 지능형교통시스템) 실증 사업의 핵심 인프라다. 주관 사업자인 SK텔레콤은 DMC 내 도로에서 5G 기반 자율주행이 가능하도록 네트워크, 관제플랫폼 등 관련 인프라를 조성했다.

 

테스트베드는 이르면 다음 달부터 이용이 가능할 전망이다. 서울시는 이 테스트베드를 국내 업체에 무료로 제공할 예정이다.

상암 DMC에 마련된 관제센터 /사진제공=국토교통부

이날 테스트베드 공개를 기념해 SK텔레콤은 11인승 버스로 5G 자율주행 기술을 선보였다. 버스는 신호등과 보행자를 동시에 인식해 속도를 줄이거나 정지할 수 있다. 정차 중인 차량 등 도로 위 장애물을 인지해 피하는 것도 가능했고 앞 차량에서 수집한 영상 정보를 5G를 통해 실시간으로 받기도 했다.

 

자율차 외에 커넥티드카 운행도 시연됐다. 삼성전자는 5G를 기반으로 차량은 물론이고 사람과도 신호를 주고받는 커넥티드카 기술을 선보였다. 상암 문화광장 앞 보도에는 버스, 승용차, 택배차 등 다양한 자율주행차가 전시됐다. 5G 자율주행차 원격 제어, 드론 등 미래교통 기술을 볼 수 있는 자리도 마련됐다. /유민호기자 you@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유민호 기자 금융팀

you@sedaily.com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