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운 맛 그 떡볶이, 이제 수도권에서도 만난다”…‘불스떡볶이’ 서울 상륙

산업·IT 입력 2019-06-18 09:35:51 수정 2019-06-18 09:42:28 신명근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불스떡볶이 서울 답십리점, 화곡발산점 오픈

지방에서 떡볶이 매니아층에게 입소문 난 불스떡볶이가 조직 체계를 정비하고, 본격적으로 서울지역 개설영업에 시동을 걸었다.

 

부산에 가맹본부를 두고 있는 불스떡볶이는 부산지역 24, 경남지역 16개점, 경기지역 43개의 가맹점을 두고 있다. 그 외 충청, 전라, 강원, 제주 등 전국 140여개 가맹점을 개설하면서 전국 배송시스템과 영업망을 구축했다.

또한 5월부터 불스떡볶이 서울 답십리점을 시작으로 본격적으로 서울지역 떡볶이 시장 공략에 나섰다. 그동안 불스떡볶이는 서울지역에 도봉구청점과 온수점 2개점만 개설하는 소극적 영업을 전개해 왔었는데, 이번 서울 답십리점과 화곡발산점 오픈을 기점으로 서울지역 개설영업에 박차를 가할 예정이다.

 

불스떡볶이의 서울 상륙을 위해 가맹본부는 부산과 서울지역과 경기지역에 각각 가맹본부가 직접 관리하는 지사 체제로 조직을 전환했다.


6
1일부터는 라디오방송 'SBS 김영철의 파워FM'에 협찬광고를 늘리는 등 미디어 홍보를 강화하고 유튜브 및 인스타그램의 SNS홍보도 강화하고 있다.


범설균 대표는
현재 서울 상암지역, 합정지역이 가맹상담 중이고, 이외에도 10여곳 가맹상담이 이루어지고 있으며, 201912월까지는 서울지역에 20개점 오픈을 목표로 하고 있다면서 서울지역 성공여부가 불스떡볶이 제2도약에 결정적 요인이라고 확신하고 서울지역 가맹점 매출향상과 개설에 모든 노력을 할 것이라고 밝혔다. / 뉴스룸 issue@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