혁신금융서비스 본격 상용화…이달 중 6건 출시

금융 입력 2019-06-12 18:17:43 수정 2019-06-13 06:42:09 이아라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이번 달부터 혁신금융서비스로 지정된 새로운 금융서비스들이 시장에 출시됩니다.

금융위원회는 서울 정부청사에서 브리핑을 열고, 4차 혁신금융서비스 6건 추가 지정을 발표하며 이같이 밝혔습니다.
이달 내 출시 예정인 혁신금융서비스는 총 6건입니다.


이중 2건은 해외여행자 보험 계약 시 스위치 방식으로 가입하고 해지할 수 있는 서비스로, 농협손해보험과 ‘뱅크샐러드’ 서비스를 운영 중인 핀테크 업체 레이니스트가 선보입니다.


나머지 4건은 맞춤형 대출상품 비교 플랫폼입니다. 자신의 신용·소득에 맞게 여러 금융사의 조건을 한 번에 비교하고, 최적의 조건을 찾아 대출을 신청할 수 있게 하는 서비스입니다.
이 서비스는 핀셋, 마이뱅크, 비바리퍼블리카, 핀다 4개 업체가 준비 중입니다.


한편 오늘 추가로 지정된 6건의 서비스는 곗돈 관리·정산 지원, 중소기업 신용 조회 서비스 등입니다. /이아라기자 ara@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Tag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이아라 기자 금융팀

ara@sedaily.com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