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2P 공유경제, 3년새 10배 성장

산업·IT 입력 2019-06-06 13:19:53 수정 2019-06-06 13:22:15 고현정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강원도 춘천에 위치한 에어비앤비 숙소./사진=서울경제DB

공유숙박 에어비앤비 또는 카풀 등 온라인 기반의 개인간 공유경제 규모가 3년만에 10배로 성장했다. 특히 그중 숙박공유 서비스 비중이 가장 컸다.
 

한국은행은 지난해 개인 간 디지털·공유경제 규모는 1,978억원으로 2015년 204억원에서 열 배 가까이 늘었다고 6일 밝혔다.
2016년에는 581억원으로, 2017년에도 다시 갑절로 늘어 1,356억원이었다.
P2P 공유경제 중 에어비앤비 등 숙박공유 서비스가 차지하는 비중은 약 90%로 가장 컸다.
   
P2P 공유경제에는 온라인 플랫폼 기반의 주택 단기임대 서비스, 유휴 차량을 이용한 개인 간 승차공유, 외국어 통·번역 재능공유 등이 속한다.
단, '타다' 등 기업과 소비자 간 거래(B2C) 모델은 이 지표에는 포함되지 않는다.

   
김광석 한국경제산업연구원 경제연구실장은 "디지털 기반 공유경제는 이제 시작한 수준이라고 본다"며 "경제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크지 않지만 앞으로 비중은 충분히 늘어날 수 있다"고 말했다.


2014년 회계컨설팅회사인 PwC도 전 세계 공유경제 규모가 2013년 150억달러에서 2025년 3,350억달러로 불어난다고 전망하는 등 온라인을 기반으로 한 공유경제 규모는 성장세를 이어갈 전망이다.
   
한은은 국민 계정 통계의 기준년을 2010년에서 2015년으로 개편하면서 공유경제 생산 규모도 통계에 새로 반영했다.
  
한편, 개인 간 디지털·공유경제 규모가 전체 GDP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2015년 0.001%에서 2016년 0.004%, 2017년 0.008%, 2018년 0.011%로 상승했다./고현정기자go8382@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고현정 기자 경제산업팀

go8382@sedaily.com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