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틀뱅크, 증권신고서 제출…코스닥 상장 절차 착수

증권 입력 2019-06-05 17:01:49 이소연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핀테크기업 세틀뱅크는 금융위원회에 증권신고서를 제출하고 코스닥 상장 절차에 돌입한다고 5일 밝혔다. 


세틀뱅크가 이번 상장을 위해 공모하는 주식 수는 144만 7,000주(신주 92만 7,000주·구주 52만 주), 희망 공모가 밴드는 4만4,000원~4만9,000원이다. 총 공모금액은 636억원~709억원으로 예상된다. 회사는 이달 27일~28일 수요예측을 거쳐 공모가를 확정하고, 오는 7월 4일~5일 공모청약을 실시해 7월 내 코스닥 입성을 할 계획이다. 상장 주관은 한국투자증권과 신한금융투자가 맡았다.


지난 2000년 설립된 세틀뱅크는 가상계좌 및 간편현금결제 서비스를 국내 최초로 출시했다. 현재는 △간편현금결제 △가상계좌 △펌뱅킹 △전자결제(PG)서비스 등의 사업을 영위하고 있으며, 그 중 주력사업은 간편현금결제 서비스다. 


세틀뱅크의 간편현금결제 서비스는 지난 2015년 시작됐다. 현금 활성화 정책의 일환으로 정부가 운영 중인 제로페이 사업 또한 세틀뱅크가 운영 중으로, 세틀뱅크의 간편현금결제 시장점유율은 현재 97%에 달한다. 


회사는 가상계좌 서비스에서도 경쟁 우위를 확보하고 있다. 지난 2002년 국내 최초 농협 가상계좌 서비스 오픈을 한 세틀뱅크는 현재 국내 21개 전 은행사의 가상계좌 서비스를 운영 중이다. 해당 분야에서 세틀뱅크의 시장점유율은 67.54%다. 


세틀뱅크 관계자는 “영위 중인 사업들의 실적 안정화로 지난 2016년부터 최근 3년간 연평균 47.8%에 달하는 성장률을 기록하고 있다”며 “작년에는 매출액 571억원(YoY 45.3%)과 영업이익 132억원(YoY 40.4%)을 기록했다”고 강조했다.  


이경민 세틀뱅크 대표는 “세틀뱅크는 차별화된 경쟁우위를 확보하고 있다”며 “국내 최고를 넘어 글로벌 핀테크 플랫폼 기업으로 도약하겠다”고 포부를 드러냈다. /이소연기자 wown93@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이소연 기자 증권팀

wown93@sedaily.com 02) 3153-2610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