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바이오 증거인멸’ 삼성전자 부사장 잇따라 구속

경제·사회 입력 2019-06-05 15:53:43 수정 2019-06-05 20:10:50 이보경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삼성바이오로직스(삼성바이오) 분식회계 의혹과 관련해 증거인멸을 지시한 혐의를 받는 삼성전자 부사장이 구속됐습니다.

삼성그룹 미래전략실의 후신으로 여겨지는 삼성전자 사업지원TF 소속 김모(54) 부사장과 인사팀 박모(54) 부사장이 구속된 지 11일 만입니다.

 

서울중앙지법은 전날 오전 안모(56) 삼성전자 사업지원TF 부사장, 이모(56) 삼성전자 재경팀 부사장의 구속 전 피의자 심문을 열어 구속 필요성을 심리한 뒤 이 부사장에 대한 구속영장을 발부했습니다.


중앙지법은
범죄혐의 상당 부분이 소명되고 사안이 중대하며, 피의자의 지위와 현재까지의 수사 경과 등에 비춰 증거인멸 우려가 있다고 구속영장 발부 사유를 밝혔습니다.

 

안 부사장에 대한 구속영장은 기각됐습니다. 중앙지법은 범행에서 피의자의 가담 경위와 역할, 관여 정도, 관련 증거가 수집된 점, 주거 및 가족관계 등에 비춰 현 단계에서 구속의 사유와 필요성, 상당성을 인정하기 어렵다고 기각 사유를 설명했습니다. /이보경기자 lbk508@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