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상수지 -6.6억달러…‘유럽위기’ 이후 7년 만에 적자

경제·사회 입력 2019-06-05 15:43:50 수정 2019-06-05 19:53:54 정창신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앵커]

우리나라의 경상수지가 7년 만에 적자를 기록했습니다. 지난 20125월부터 83개월 연속 흑자 기록이 7년 만에 막을 내린 겁니다. 반도체 단가 하락과 세계 교역량 둔화 등의 영향으로 수출이 곤두박질치고 있기 때문으로 분석됩니다. 정창신기자입니다.

 

[기자]

오늘(5) 한국은행이 발표한 ‘20194월 국제수지(잠정)’에 따르면 4월 경상수지는 66,000만달러 적자로 집계됐습니다.

경상수지 적자 기록은 유럽 국가들의 재정위기가 한창이던 20124월 이후 처음입니다.

 

경상수지는 상품·서비스 수출입으로 발생하는 상품수지와 서비스수지, 급여·배당 등에서 비롯되는 본원소득수지, 그리고 이전소득수지로 구성됩니다.

이 가운데 수출 감소로 상품수지 흑자폭이 줄어들었고, 외국인 투자자에 배당금 지급이 집중되며 본원소득수지도 축소됐습니다.

 

실제 상품수지 흑자 규모는 567,000만달러로 전년 동기(962,000만달러)보다 쪼그라들었습니다. 여기에 본원소득수지도 433,000만달러 적자를 기록했습니다. 전년 동기(562,000만달러 적자)와 비교하면 적자폭은 줄었지만 3(74,000만달러 적자)과 비교하면 크게 늘어난 겁니다.

 

본원소득수지 적자는 4월 외국인 투자자에 대한 배당이 집중적으로 이뤄졌기 때문으로 분석됩니다. 배당소득지급액 규모를 보면 678,000만달러로 지난해 4(766,000만달러)에 이어 역대 두번째로 규모가 큰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다만 전문가들은 배당금 지급이 일시적인 만큼 경상수지가 다시 흑자로 돌아설 가능성도 있을 것으로 관측하고 있습니다.

 

[인터뷰] 김정식 / 연세대 경제학과 교수

배당금은 4월에 한시적으로 그렇게 되는 거니까 5월 달부터는 다시 경상수지가 흑자가 될 것으로 생각이 되고요.”

 

한편, 수출은 483억달러로 전년 동기대비 6.2% 감소했고, 수입은 4263,000만달러로 전년 동기대비 1.8% 증가했습니다. 한국은행은 반도체 단가 하락과 세계 교역량 부진 때문으로 분석했습니다. 서울경제TV 정창신입니다. /csjung@sedaily.com

 

[영상편집 김준호]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정창신 기자 부동산팀

csjung@sedaily.com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