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원태 회장 “상속, 가족과 잘 협의할 것…KCGI는 만난 적 없어”

산업·IT 입력 2019-06-03 17:43:06 수정 2019-06-03 20:37:31 유민호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조원태 한진그룹 회장이 서울 코엑스서 열린 국제항공운송협회(IATA) 총회 마지막 날 대한항공 기자회견을 열고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사진=서울경제TV DB

[앵커]

조원태 한진그룹 신임 회장이 서울 강남구 코엑스에서 열린 국제항공운송협회(IATA) 총회 마지막 날 대한항공 기자회견을 열었습니다. 조 회장은 항공업계 전반적인 이슈에 대해 답변을 이어갔지만, 상속과 경영권 등 한진그룹을 둘러싼 여러 문제에 대해선 말을 아꼈습니다. 유민호기자입니다.


[기자]

‘항공업계의 UN회의’라 불리는 IATA 총회에서 첫 국제무대에 오른 조원태 회장.

이번 총회에서 조 회장은 IATA 최고 의사결정기구인 집행위원회의 위원으로 선출됐습니다.


오늘 총회 마지막 일정으로 열린 대한항공 기자회견에선 한진그룹을 둘러싼 상속 문제, 가족 간 불화설 등 여러 질문이 쏟아졌습니다.

조 회장은 민감한 질문을 두고선 말을 아꼈습니다.

 

[싱크] 조원태 / 한진그룹 회장

“(상속 문제는) 저희 가족과도 많이 협의를 하고 있고, 합의가 완료됐다고 말씀은 못 드리지만…. 더 이상 구체적으로 말씀드리기가 좀 어려운데…”


한진그룹과 경영권 분쟁을 벌이고 있는 행동주의 펀드 KCGI에 대해선 명확한 선을 그었습니다.


[싱크] 조원태 / 한진그룹 회장

“(KCGI에서) 저한테 만나자고 연락도 온 적 없습니다. 만약에 온다고 하더라도 그냥 주주로서 만나는 거지 그 이상은 아닙니다.”


조 회장은 상속세를 어떻게 마련할 것이냐는 질문에는 “한진그룹 주가에 영향을 줄 수 있다”며 답변을 피했습니다.

아울러 조 회장은 “‘수송보국’이란 선대의 경영철학은 지키면서 움직일 땐 과감하게 나설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서울경제TV 유민호입니다. /you@sedaily.com 


[영상취재 조무강 / 영상편집 이한얼]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유민호 기자 부동산팀

you@sedaily.com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