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의 눈]무책임 정부 정책에 중소 의료株 운다

오피니언 입력 2019-05-30 17:41:21 수정 2019-05-30 17:59:28 김성훈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삼바 때문에...”, “인보사 여파가...”

중소 바이오·의료 상장기업을 취재하다 주가 얘기를 꺼내면 쓴웃음과 함께 어김없이 돌아오는 말이다.

삼성바이오로직스와  인보사 사태가 의료·바이오 기업 전체에 미치는 영향은 크지 않을 것이라는 분석도 있지만, 여기서 말하는 ‘기업 전체’ 에 중소기업도 포함되는지는 의문이다.

인보사 사태로 지난 29일 기준 코스닥 제약업종의 시가총액은 두 달 전에 비해 약 11.8%, 2조 8,000억원 가까이 줄어들었다.


지난 22일 문재인 정부는 바이오헬스케어산업 혁신전략을 발표하며 2025년까지 연간 4조원에 달하는 공적자금을 투입해 제약·의료기기 부문 세계시장 점유율을 3배로 확대하겠다고 선언했다.

발전 가능성이 큰 산업을 적극 육성하겠다는 취지에는 공감한다.

하지만 ‘얼마를 투자할 것인가’보다 중요한 것은 ‘어디에 투자할 것인가’다.


분류에 따라 다소 차이는 있겠으나 현재 우리 증시에 상장된 바이오 헬스케어 관련 기업은 200곳이 넘는다.

비상장사를 더하면 수백 곳의 기업이 기술과 제품을 들고 투자를 기다리고 있다. 

반면 식약처의 바이오의약품 품목당 심사인력 규모는 5명에 불과하며, 한국거래소에서 지정한 기술평가기관도 단 4곳 뿐이다.


어떤 기업이 ‘진짜’ 기술을 갖고 있는지, 국민건강증진에 실제로 도움이 되는 의료기기를 개발하고 있는지 판단하고 투자하기가 물리적으로 어려운 상황인 것이다.

이렇다 보니 유망한 기업이 심사에서 떨어져 투자를 받지 못하는 경우도, 거짓 서류로 속여 투자를 받는 경우도 생긴다.

코오롱티슈진의 인보사 개발에도 공적자금이 최소 139억원 가량 들어갔을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명백한 정부의 투자 실패다.


수 백억원의 혈세 증발만큼이나 안타까운 것은 중소 의료 관련 종목들이 삼성바이오로직스와 인보사 사태로 주가가 하락하고 투자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는 사실이다.

한 중소 바이오·헬스 기업 관계자는 “정책 자금의 대부분을 대형사가 가져가는 마당에 정부의 무책임한 정책과 식약처의 늦장 대응으로 주가마저 떨어져 사업 환경이 더욱 어려워지고 있다”며 한숨을 쉬었다.


문재인 대통령은 “지금이 우리에게는 바이오헬스케어 세계시장을 앞서 갈 최적의 기회”라고 말했다. 

다른 산업과 마찬가지로 바이오헬스케어 분야에도 해외에서 두각을 나타내고 있는 국내 강소기업이 존재한다. 

하지만 지원책만 내놓고 지원 대상 기업에 대한 명확한 검증 체계는 마련하지 않고 있는 현 상황대로라면 바이오·의료 관련 중소형 종목들은 제2·제3의 인보사 사태로 겪지 않아도 될 어려움을 당할 가능성이 크다.


정부가 투자 금액보다 진짜 기술을 가진 투자처를 찾는 데에 더욱 노력을 기울여, 바이오·의료 관련 종목들이 거품 논란과 저평가를 씻어내고 힘을 발휘할 수 있기를 바란다./김성훈기자 bevoice@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김성훈 기자 증권팀

bevoice@sedaily.com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