르노삼성차 또 공장 가동 중단…노조는 천막농성 예고

산업·IT 입력 2019-05-24 11:02:15 수정 2019-05-24 14:11:27 김혜영 기자 0개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노조의 임단협 잠정합의안 부결 이후 르노삼성차 노사갈등이 심화하는 가운데 회사 측이 공장 가동 중단을 의미하는 프리미엄 휴가를 단행했습니다.
르노삼성차는 이달 중순 노조에 통보한 대로 오늘과 오는 31일 두 차례에 걸쳐 프리미엄 휴가를 실시하고 공장 가동을 중단한다고 밝혔습니다.
프리미엄 휴가는 법정휴가 외 부여하는 복지 휴가로 회사 측에서 필요에 따라 실시할 수 있습니다.


르노삼성차는 이번 프리미엄 휴가는 닛산 로그 위탁생산 물량 감소 등 생산량 조절을 위한 것으로 임단협 부결과는 관련이 없다고 설명했습니다.
앞서 르노삼성차 노조는 잠정합의안 부결 이후 긴급 대의원회의를 거쳐 회사 측에 이른 시일 내 다시 대화하자는 내용의 공문을 보냈습니다.


노조는 날짜와 시간을 특정하지는 않았지만, 임단협 타결을 위한 재협상안을 마련하는 대로 이르면 다음 주 중이라도 재협상에 나설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하지만 노조는 회사 측과의 본격적인 재협상에 나서기 전인 27일 집행부 천막농성을 예고한 상태로 임단협 협상이 어떤 식으로 흘러갈지는 아직 미지수입니다. /김혜영기자 jjss1234567@sedaily.com 

[ⓒ 서울경제TV(www.sentv.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자 전체보기

기자 프로필 사진

김혜영 기자 경제산업팀

jjss1234567@sedaily.com

이 기자의 기사를 구독하시려면 구독 신청 버튼을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공유하기 트위터 공유하기 카카오톡 공유하기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0/250

0/250